2018.03.29 (목)

  • -동두천 12.7℃
  • -강릉 18.4℃
  • 연무서울 13.0℃
  • 박무대전 12.4℃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3.7℃
  • 박무광주 13.6℃
  • 맑음부산 14.0℃
  • -고창 13.0℃
  • 박무제주 13.5℃
  • -강화 10.3℃
  • -보은 8.5℃
  • -금산 8.5℃
  • -강진군 10.8℃
  • -경주시 10.8℃
  • -거제 14.4℃
기상청 제공

사회

'어린이 식생활 안전' 3년 전보다↑…전북 남원 1위


우리나라 어린이의 식생활 영양수준이 3년 전보다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우리나라 어린이의 식생활 안전과 영양관리 수준을 보여주는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가 2014년 67.54점에서 2017년 73.27점으로 5.73점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식생활 안전지수는 특별시·광역시의 자치구 69개, 자치 시 77개, 군 단위 82개 등 총 228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3년마다 조사하는데, 평가대상은 식생활 안전(40점), 영양(40점), 인지·실천(20점) 등 3개 분야 29개 항목이다.


지자체 중 80점 이상을 받은 곳은 총 18곳은 서울 성동구, 부산 영도구·사상구, 인천 중구, 울산 동구·북구 등 대도시 6곳과 강원 강릉시, 전북익산시·정읍시·남원시·김제시 등 중소도시 5곳이다.


또 농어촌은 경기 가평군, 강원 철원군, 충북 영동군, 충남 흥성군, 전북 진안군, 전남 곡성군·영암군 등 7곳이 80점 이상을 받았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지역은 전북 남원시(82.35점)를 포함한 우수 지자체 18곳으로 이 지역은 지난 3년간 관내 학교에서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았고, 영양 교육 및 홍보 등 어린이 식생활 환경 개선에 적극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크게 3개 권역으로 나누면 대도시 73.50점, 중소도시 73.11점, 농어촌 73.58점으로 큰 차이는 없었으나, 안전분야는 농어촌이, 영양 분야는 중소도시가, 인지·실천 분야는 대도시가 다소 높았다.


식약처는 지자체가 학교주변 어린이 기호식품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와 어린이급식관리 지원센터를 확대·운영한 것이 점수 상승의 요인으로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