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2 (월)

  • -동두천 21.0℃
  • -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1.9℃
  • 구름조금대전 23.5℃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3.7℃
  • 구름조금광주 24.6℃
  • 맑음부산 20.0℃
  • -고창 23.3℃
  • 맑음제주 19.7℃
  • -강화 20.9℃
  • -보은 22.9℃
  • -금산 23.1℃
  • -강진군 22.8℃
  • -경주시 25.4℃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사회

미래 사라질 직업 1위는 ‘번역가’...생존 직업은 ‘연예인’

AI나 로봇이 대체하기 힘든 직업은?...“인간관계 영향 미치거나 인간감정을 다루는 일”


최근 인공지능(AI)과 로봇 등 첨단 기술들을 주요 키워드로 하는 4차 산업혁명으로 직업 생태계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 같은 영향으로 미래에 사라질 직업 1위에 ‘번역가’가, 살아남을 직업 1위에 ‘연예인’이 각각 꼽혔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직장인과 취업준비생 4,147명을 대상으로 ‘미래에 사라질 직업 vs 살아남을 직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미래에 사라질 것으로 생각되는 직업 1위에 번역가(31.0%)가 꼽혔다. 

이어 ▲캐셔/계산원(26.5%) ▲경리(20.0%) ▲공장근로자(18.8%) ▲비서(11.2%)가 뒤를 이었다. 외에도 ▲서빙/매장관리(10.5%) ▲데이터베이스관리자(9.7%) ▲약사(9.3%) ▲배조종사(8.9%) ▲택배원/배달원(8.5%) 등이 10위권 안을 차지했다. 

위 직업들이 향후 사라질 것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이 기술을 컴퓨터나 로봇이 대체할 수 있을 것 같아서’(93.2%)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외에 ▲비교적 단순한 일이라서 (17.1%) ▲장래성이 없어 보여서(7.5%) ▲위험한 일이어서(2.4%) 등 순이었다.

반면 향후 인공지능이나 로봇의 대체가 어려울 것 같은 직업으로는 ‘연예인’이 응답률 33.7%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작가(25.7%) ▲영화/연극 감독(23.0%) ▲운동선수(15.4%) ▲화가/조각가(15.0%)가 상위 5위권 안에 들었으며, 외에 ▲사회복지사(10.6%) ▲경찰관/소방관(10.3%) ▲교사(10.3%) ▲간호사(10.1%) ▲미용사/이발사(9.8%) 등의 답변도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인공지능과 로봇으로 대체 가능성이 높은 직업들은 대체로 단순 반복적인 일이거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일을 하는 직업들이 많이 꼽혔다”며 “반대로 대체 가능성이 낮은 직업들은 인간관계에 영향을 미치거나 인간의 감정을 다루는 일들, 예술 활동 등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