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5.4℃
  • -강릉 33.6℃
  • 연무서울 35.0℃
  • 맑음대전 37.1℃
  • 구름많음대구 38.4℃
  • 구름조금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7.7℃
  • 구름많음부산 31.4℃
  • -고창 33.5℃
  • 맑음제주 31.9℃
  • -강화 31.1℃
  • -보은 35.9℃
  • -금산 36.1℃
  • -강진군 35.1℃
  • -경주시 34.9℃
  • -거제 35.5℃
기상청 제공

사회


미래 사라질 직업 1위는 ‘번역가’...생존 직업은 ‘연예인’

AI나 로봇이 대체하기 힘든 직업은?...“인간관계 영향 미치거나 인간감정을 다루는 일”


최근 인공지능(AI)과 로봇 등 첨단 기술들을 주요 키워드로 하는 4차 산업혁명으로 직업 생태계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 같은 영향으로 미래에 사라질 직업 1위에 ‘번역가’가, 살아남을 직업 1위에 ‘연예인’이 각각 꼽혔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직장인과 취업준비생 4,147명을 대상으로 ‘미래에 사라질 직업 vs 살아남을 직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미래에 사라질 것으로 생각되는 직업 1위에 번역가(31.0%)가 꼽혔다. 

이어 ▲캐셔/계산원(26.5%) ▲경리(20.0%) ▲공장근로자(18.8%) ▲비서(11.2%)가 뒤를 이었다. 외에도 ▲서빙/매장관리(10.5%) ▲데이터베이스관리자(9.7%) ▲약사(9.3%) ▲배조종사(8.9%) ▲택배원/배달원(8.5%) 등이 10위권 안을 차지했다. 

위 직업들이 향후 사라질 것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이 기술을 컴퓨터나 로봇이 대체할 수 있을 것 같아서’(93.2%)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외에 ▲비교적 단순한 일이라서 (17.1%) ▲장래성이 없어 보여서(7.5%) ▲위험한 일이어서(2.4%) 등 순이었다.

반면 향후 인공지능이나 로봇의 대체가 어려울 것 같은 직업으로는 ‘연예인’이 응답률 33.7%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작가(25.7%) ▲영화/연극 감독(23.0%) ▲운동선수(15.4%) ▲화가/조각가(15.0%)가 상위 5위권 안에 들었으며, 외에 ▲사회복지사(10.6%) ▲경찰관/소방관(10.3%) ▲교사(10.3%) ▲간호사(10.1%) ▲미용사/이발사(9.8%) 등의 답변도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인공지능과 로봇으로 대체 가능성이 높은 직업들은 대체로 단순 반복적인 일이거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일을 하는 직업들이 많이 꼽혔다”며 “반대로 대체 가능성이 낮은 직업들은 인간관계에 영향을 미치거나 인간의 감정을 다루는 일들, 예술 활동 등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