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흐림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3.2℃
  • 박무서울 1.5℃
  • 박무대전 3.1℃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0℃
  • 흐림광주 4.6℃
  • 맑음부산 4.2℃
  • 흐림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3.3℃
  • 맑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 중 읽은 책은?

3일 청와대 페이스북에 휴가 즐기는 모습 공개
'소년이 온다', '국수' 등 읽어

 

청와대가 3일 문재인 대통령의 여름휴가 모습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이날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은 7월30일부터 8월3일까지 충남 계룡대에서 여름휴가를 보냈다"며 "문 대통령은 계룡대 인근의 군 시설을 시찰하며 군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김정숙 여사와 함께 대전의 명소인 장태산 휴양림을 산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휴가 중 읽은 책도 소개했다.

 

청와대는 "대통령은 휴가지 독서목록으로 한강의 '소년이 온다', 김성종의 '국수', 진천규의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 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한국인 최초의 맨부커상 수상작가인 한강의 '소년이 온다'는 1980년 5월 광주의 상황과 그 이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소설이다. '국수'는 1882년 임오군변과 1884년 갑신정변 무렵부터 1894년 동학농민운동 전야까지의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김성동 작가의 장편소설로, 바둑을 비롯해 소리, 글씨, 그림 등 최고의 경지에 오른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중학교 때 바둑을 시작해 상당한 바둑 실력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지금은 바쁜 업무 때문에 바둑을 둘 시간은 없지만요"라고 했다.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는 한국 기자로는 유일하게 단독 방북 취재에 성공한 진천규 기자의 책이다. 휴대폰을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 평안도의 드넓은 평야와 사람들로 붐비는 거리,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 등 우리의 일상과 비슷한 최근 북한 사람들의 모습이 글과 사진으로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