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32.3℃
  • 흐림강릉 24.8℃
  • 박무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0.2℃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조금광주 32.0℃
  • 흐림부산 32.0℃
  • 구름조금고창 31.7℃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29.8℃
  • 구름많음금산 29.6℃
  • 구름조금강진군 32.1℃
  • 구름많음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33.1℃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文 국정 지지도 반등 63.2%…정의당 2주째 '최고치' 14.3%

기무사 해편 및 폭염대책, 최저임금 인상 대응책 효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가 하락세를 멈추며 반등에 성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1주일 전보다 2.1%p 상승한 63.2%로 나타났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9%P 내린 30.4%였다. '모름·무응답'은 0.8%p 증가한 6.4%였다.

 

리얼미터는 "이런 반등세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전기요금 부담 완화 검토 지시, 폭염 안전대책 긴급지시, 김동연 부총리의 소상공인 추가 세제 혜택 검토 등 폭염과 최저임금 인상에 대응한 정부의 긴급 민생대책과 더불어, '촛불집회 계엄령 검토 문건'으로 개혁 대상에 오른 기무사를 해체하고 새롭게 창설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가 여론의 긍정적 평가로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정의당이 2주째 최고치를 경신하며 10%대 중반까지 상승한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나란히 약세를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은 1주일 전보다 1.2%p 내린 42.8%로 다시 하락세가 이어졌다. 리얼미터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논란이 당 대표 선거의 주요 쟁점으로 부각되면서, 사실상 네거티브 선거전 양상이 본격화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전 대표의 '자살 미화' 발언 논란, '노 대통령 탄핵 당시 군사계획 문건 존재' 논란 등으로 1.0%p 내린 17.6%에 그쳤다.

 

정의당은 1.8%p 오른 14.3%로 2주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리얼미터 조사에서 처음으로 한국당에 오차범위 내로 다가선 수치다.

 

바른미래당은 영남권에서 큰 폭으로 이탈하며 1.2%p 내린 5.8%로 조사됐고, 민주평화당은 0.1%p 내린 2.8%를 기록했다.




배너


<단독인터뷰> 조계종 혁신위원장 밀운 스님 “설정 총무원장, 사실 확정 이전에 물러나선 안 된다”
조계종 총무원장의 거취를 둘러싸고 종단의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설정 스님의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밀운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입을 열었다. 조계종 혁신위원회는 MBC PD수첩 보도 이후 종정 스님의 지시로 구성됐다. M이코노미뉴스는 어제 밤 경기도 봉선사에서 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밀운 스님을 단독으로 만나 인터뷰했다. 밀운 혁신위원장은 “설정 총무원장에 대한 설은 아직 사실로 확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며 “지금 물러나면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총무원장은 조계종 종법에 의해 선출된 사람...사실 확정된 건 하나도 없다 밀운 스님은 “혁신위원회는 설정 총무원장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는 위원회이다. 유전자검사에서 사실로 드러나면 총무원장이 나가야 될 것이고, 아니면 총무원장직을 수행하면 된다. 사회의 사법부도 대법원까지 있다. 지금 총무원장에 대해 설(說)만 있을 뿐이다. 그런데 설에 의해 나가라는 건 말이 안 된다. 확정되기 전까지는 총무원장은 절대로 물러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설(說)’에 의해 총무원장직 물러나면 조계종 교권 흔들린다” “설’에 의해 총무원장이 물러날 경우 조계종 교권이 흔들린다. 총무원장은 조계종 종헌종법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