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4.4℃
  • 박무서울 2.8℃
  • 박무대전 2.6℃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8℃
  • 박무광주 3.1℃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1.0℃
  • 박무제주 9.7℃
  • 구름많음강화 3.8℃
  • 맑음보은 0.2℃
  • 구름조금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연예


케이윌, ‘노트르담 드 파리’ 서울 막공 소감 “많은 것 배우며 성장…영원히 기억하고 싶은 순간”

 

케이윌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소감을 밝혔다.

 

케이윌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감을 전했다.

 

케이윌이 출연하고 있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올해로 한국어 버전 개막 10주년을 맞은 뮤지컬로, 세계적인 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해당 작품은 매혹적인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를 두고 서로 다른 사랑을 하는 '꼽추' 콰지모도, '근위대장' 페뷔스, '성직자' 프롤로 등 세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케이윌은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콰지모도' 역을 맡아 추악한 얼굴과 달리 맑고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인물을 연기해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케이윌은 소속사를 통해 “ ‘노트르담 드 파리’는 배우, 제작진, 스태프 모두 좋은 공연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해 몰입한 작품”이라며 “그동안 ‘노트르담 드 파리’ 서울 공연을 관람해주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마지막 서울 공연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케이윌은 “큰 사고 없이 모든 배우들이 건강히 서울 공연을 끝마쳐 굉장히 뿌듯하고 기쁘다”라고 전했다. 또한, “지난 2016년 선보인 공연에 이어 또다시 관객분들과 호흡할 수 있어 너무나 행복했다”라며 “뮤지컬 배우로서 이번 작품을 준비하고 무대에 오른 모든 시간 동안 많은 것을 배우며 성장했기 때문에 영원히 기억하고 싶은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케이윌은 “곧 서울 이외에도 다양한 도시를 돌면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투어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저희 공연을 기다리시는 관객분들께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앞으로 있을 공연에 대한 다짐도 함께 전했다.

 

앞서 케이윌은 지난 2016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 출연해 애절한 연기와 풍부한 가창력으로 많은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케이윌은 해당 작품으로 지난해 열린 제11회 대구 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서 신인상을 수상,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이어 케이윌은 이번 2018년 서울 공연을 통해 더욱 발전된 연기와 호소력 짙은 가창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관객들은 케이윌의 절절한 음색과 매력적인 연기에 몰입하며 뜨거운 박수와 호응으로 화답했고, 케이윌은 관객들에게 뮤지컬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한편, 케이윌은 최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서울 공연을 마치고, 오는 17일부터 김해를 비롯해 다양한 도시에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지방 투어 공연을 펼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