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5℃
  • 흐림서울 20.0℃
  • 흐림대전 23.2℃
  • 흐림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3.2℃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9.2℃
  • 흐림제주 20.0℃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정치


임종석, 황교안 대표에 "공안검사 인식에서 한 걸음도 진화하지 않아"

"세상은 빠르게 변하는데 아직도 좌파 우파 타령"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3일 자신을 향해 '돈 벌어본 적이 없는 좌파 혁명 세력'이라고 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관련해 "공안검사 시절 인식에서 한 걸음도 진화하지 않고 오늘을 살아간다는 게 그저 놀랍기만 하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진화하는데 아직도 좌파 우파 타령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7일 부산의 한 임대아파트 부녀회를 찾은 자리에서 자신을 공안검사 시절 '임수경 방북 사건'을 주도한 임 전 실장을 수사한 주임 검사였다고 소개하며 "임종석씨가 무슨 돈을 벌어온 사람이냐"고 말한 바 있다. 임 전 실장은 당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의장이었다.

 

임 전 실장은 "황교안 대표 덕분에 뜬금없이 옛날 생각이 난다"며 "1989년 평양축전에 임수경을 전대협 대표로 보냈다. 그런데 그냥 우리가 가겠다고 한 게 아니라, 조선학생위원회 명의로 초청장이 왔고, 그 초청장을 북한 적십자사를 통해 남한적십자사로 보내고, 남한 적십자사는 통일원(지금의 통일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그리고 통일원에서 전대협에 수령해가라고 연락을 해서 받아오게 된다"며 "제가 기소될 때, 죄목 중에 지령 수수가 있었다"며 "'초청장 형식을 빌은 지령수수', 지금 생각하면 참 어이가 없습니다만 당시 공안검사들이 그런 일을 서슴지 않았다"며 황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닥치는 대로 잡아 가두고 고문하고 간첩을 조작했던 일들을 조금도 부끄러위 하지 않는 사람들은 대체 어느 별에 사는 사람들일까"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