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21.7℃
  • 연무서울 27.2℃
  • 맑음대전 28.5℃
  • 맑음대구 32.0℃
  • 맑음울산 26.1℃
  • 맑음광주 28.1℃
  • 맑음부산 26.9℃
  • 맑음고창 26.8℃
  • 맑음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0.0℃
  • 맑음보은 29.3℃
  • 맑음금산 29.6℃
  • 맑음강진군 29.7℃
  • 맑음경주시 30.4℃
  • 맑음거제 31.7℃
기상청 제공

문화


안성 청룡사 대웅전 보수 중 기둥 밑에서 '곡자' 발견

1863년 조선 철종대 수리 당시 넣은 것으로 추정

 

경기 안성 청룡사 대웅전(보물 제824호) 해체 보수 과정에서 목재 '곡자'가 나왔다고 문화재청이 5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곡자는 장변 43㎝, 단변 31.3㎝, 두께 2㎝ 내외로 목조건축물에서 가장 안전한 장소 중 하나인 대웅전 뒤쪽 기둥 하부와 초석 사이에서 나왔다.

 

대웅전 상량문 기록 등을 토대로 볼 때 1863년(철종 14년) 대웅전 수리공사 당시 기둥의 해체보수 작업 과정에서 넣은 것으로 추정된다.

 

곡자는 'ㄱ'자 형태의 자로, 전통건축에 쓰인 목재와 석재 길이를 측정하거나, 집 전체의 크기와 비례, 치목(治木, 나무를 깎는 일)과 치석(治石, 돌 다듬는 일)에 필요한 기준선을 부여할 때 사용한다.

 

문화재청은 "곡자 주변에 습기 조절 등을 위한 건초류와 고운 황토 등이 함께 발견된 점으로 볼 때, 후대 사람들이 건물을 지을 때 사용된 치수 단위를 알 수 있도록 한 옛 목수의 의도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발견된 곡자는 단변을 10치로 나누어 세부 단위를 '一(일)'부터 '十(십)'까지 표기했다. 특히 '一(일)'에서 '三(삼)'까지는 다시 한 치당 10등분 해 측정의 정밀도를 높였다.

 

또 건물의 기본이 되는 길이 단위인 용척을 분석한 결과 한 자가 313㎜ 내외로, 대웅전의 용척과 정확히 일치했다.

 

문화재청은 "313㎜ 기준은 조선 세종대 도량형을 통일한 1446년에 따른 영조척과 거의 유사하다"며 "18세기 후대까지 사용된 기준이기 때문에 이번에 발견된 곡자는 당대에 건물을 짓거나 수리할 때 사용한 척도를 추정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곡자는 현재 전문가들의 현황검토와 추가 훼손을 막기 위해 보존처리된 후 경기도 파주시에 있는 전통건축부재보존센터로 옮겨진 상태다.

 

한편 이번에 곡자가 발견된 안성 청룡사 대웅전은 주요 부재의 노후화로 인한 건물 전체 변형이 심해 지난 2016년 6월부터 해체보수가 진행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