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일)

  • 맑음동두천 24.6℃
  • 흐림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1℃
  • 구름조금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3.3℃
  • 구름많음제주 21.6℃
  • 맑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3.0℃
  • 맑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이슈


값진 준우승으로 한국 축구 새로운 역사 쓴 ‘U-20' 대표팀, 17일 환영 행사

준우승에도 이강인 대회 MVP ‘골든볼’ … 한국 남자선수 최초

 

한국 U-20 대표팀이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U-20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기록했다.

 

아쉽게 우크라이나 벽을 넘지 못했지만 한국남자축구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올라 새로운 역사를 썼다. 준우승을 기록하면서도 ‘에이스’ 이강인은 대회 최고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이에 U-20 대표팀을 위한 대대적 환영행사가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대한민국 축구역사를 새롭게 쓴 U-20 대표팀이 국민 여러분께 인사를 드립니다”면서 “우리 선수들을 따뜻하게 맞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밝히며 환영행사 개최소식을 알렸다. 환영행사는 17일(월) 낮 12시부터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