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5℃
  • 흐림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6.8℃
  • 흐림대전 17.3℃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7.7℃
  • 부산 18.1℃
  • 흐림고창 15.7℃
  • 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4.4℃
  • 흐림보은 16.8℃
  • 흐림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일본 부당한 수출 제한 조치 절회·대응책 마련에 비상한 각오"

10일 '경제계 주요인사 초청간담회' 가져…"일본 정부 화답해야,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일본의 부당한 수출 제한 조치의 철회와 대응책 마련에 비상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계 주요인사 초청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힌 후 "무엇보다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일본 정부도 화답해 주기를 바란다.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치를 취하고, 아무런 근거 없이 대북 제재와 연결시키는 발언을 하는 것은 양국의 우호와 안보 협력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양국의 경제에도 이롭지 않은 것은 물론이다. 당연히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므로 우리는 국제적인 공조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이지만,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이다. 그런 만큼 무엇보다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 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라며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고,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계를 운영해서 단기적 대책과 근본적 대책을 함께 세우고 협력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했다.
 
또 "단기적 대책으로는 우리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수입처의 다변화와 국내 생산의 확대, 해외 원천기술의 도입 등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인허가 등 행정절차가 필요할 경우 그 절차를 최소화하고,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일을 계기로 문 대통령은 주력 산업의 핵심 기술과 부품 등의 국산화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근본적인 대책으로는 이번 일을 우리 주력산업의 핵심기술, 핵심부품, 소재, 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특히 특정 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 정부는 부품·소재, 장비 산업의 육성과 국산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크게 늘리겠다. 세제와 금융 등의 가용자원도 총동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업의 협력도 당부하며 "부품·소재 공동 개발이나 공동 구입을 비롯한 수요기업 간 협력과 부품·소재를 국산화하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은다면 지금의 어려움은 반드시 극복하고, 오히려 우리 경제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우리 경제가 늘 그래왔듯이 함께 힘을 모아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