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8.6℃
  • 맑음강릉 26.5℃
  • 구름조금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7.7℃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0.9℃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1℃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사회


성인 남녀 10명 중 6명 “WHO 게임중독 질병 지정, 공감하지 않아”

58.5% “평소에 게임 즐겨”…51.1%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25.7% “게임중독이라고 생각한 적 있어”

 

성인 남녀 10명 중 6명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이용장애(이하 게임중독)를 질병으로 분류한 것에 공감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을 하는 이유는 의무적이거나 욕구를 참지 못하기 때문이 아닌 스트레스 해소 목적이 강했다.

 

20일 게임잡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성인 남녀 1,129명을 대상으로 WHO가 2022년부터 게임중독을 국제질병분류에 포함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59.9%가 “공감하지 못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특히, 직장인들의 경우 63.9%가 “공감하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공감한다”는 응답은 19.8%였고, “잘 모르겠다”는 20.3%였다.

 

게임잡은 다수의 성인 남녀가 게임을 즐기고 있었는데, 중독·관성적으로 게임을 즐기기보다 스트레스 해소의 목적이 강했다고 설명했다.

 

58.5%가 “평소에 게임을 즐긴다”고 했고, 68.1%는 현재 1개 이상의 게임을 하고 있었는데, 이들이 즐기는 게임은 주로 ▲모바일 게임(74.8%) ▲온라인 PC게임(52.8%)였다.

 

이들이 게임을 하는 목적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51.1%)가 가장 많았고, ▲이동시간, 약속 장소 등에서 기다리는 시간을 떼우려고(32.7%) ▲취미생활(23.7%) 등 순이었다.

 

반면, ▲매일 하다 보니 의무적·관성적으로 한다(20.1%) ▲게임을 하고 싶은 욕구를 참지 못해서-중독돼서(6.9%) 등의 답변은 상대적으로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한편, 성인 남녀 4명 중 1명(25.7%)은 스스로 게임중독이라 생각한 적이 있었다.

 

직업별로는 대학생(30.0%)이 직장인(19.4%)보다 더 많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충남 부여 정각사 승제스님 "코로나19 국가적 위기 지혜롭게 극복해 내자"
불기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기념행사가 전국 1만5천 여 개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지난 4월 30일이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은 한 달 간 미뤄졌고 매년 열리던 연등회도 열리지 못했다. 충청남도 부여군 석성면 정각리(正覺里)에 있는 조선시대 사찰 정각사(주지 승제스님)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기도 정진을 했다. 법요식에 앞서 정각사는 코로나19 감염우려가 여전한 만큼 사찰을 찾은 신도들의 마스크 착용과 발열체크, 손 소독을 철저히 하고 좌석 간 거리도 1m씩 띄워놓았다. 신도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봉축 불공, 봉축법요식을 참관했다. 정각사 승제스님은 “지금 우리는 예측하지 못했던 신종 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도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그 어떤 어려움도 지혜롭게 극복해 왔고 지금의 위기도 힘을 모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부여 정각사는 백제시대에 창건된 사찰로 대웅전의 석가모니불상은 근대에 조성되었고 관세음보살상과 대세지보살상은 조선시대 조성된 것으로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