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4.8℃
  • 흐림서울 26.8℃
  • 대전 22.8℃
  • 대구 20.5℃
  • 흐림울산 21.2℃
  • 광주 21.3℃
  • 박무부산 22.0℃
  • 흐림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5.4℃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보


한자리에 모인 경기도 노동‧경영계, 한목소리로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시급”

경기도, “경기도의 지역적 특성과 행정수요를 반영한 고용노동 행정서비스 필요”

 

2일 경기도의회 대강당에 경기도 노동계가 한자리에 모여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경기도는 전국에서 가장 큰 광역지자체지만, 경기지역 노동행정은 별도의 독립기관 없이 인천시·강원도와 함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서 총괄해왔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이날 공동으로 정책토론회를 열고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필요성과 신설을 위한 과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해당 주제는 ‘2019년 경기도 추계 정책토론 대축제’의 첫 번째 토론주제로 선정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한국노총경기지역본부, 경기경영자총협회는 지난 6월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2019년도 제1회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에서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이후, 이번 토론회 개최를 통해 다시 한 번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의 시급함을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용목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경기지역본부 의장이 ‘경기청 신설 왜 지금인가’의 주제 발표 이후, 경기도의회 김장일 의원의 좌장으로, 경기도의회 허원 의원, 경기도 류광열 노동국장,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기도본부 최정명 수석부본부장, 경기경영자총협회 김진우 상임이사, 경기대학교 경제학과 신범철 교수,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경기지역본부 김연풍 수석부의장이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경기도의 고용노동행정 수요대응,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의 광범위한 행정구역, 타 행정기관의 경기·인천지역 관할 분리설치 경향 등을 이유로 ‘경기지방고용노동청’의 신설을 강력히 주장했다.

 

좌장을 맡은 경기도의회 김장일 의원은 “ 경기도의회에서도 지난해 331회 임시회의에서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촉구 건의안을 통과시키는 등 노력하고 있다”면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경기지방고용노동청이 조속한 시일 내에 신설될 수 있는 좋은 방안들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용목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의장은 “노동계는 2007년 이후 지속적으로 수원시‧용인시‧화성시를 관할하고 경기남부권(경기‧성남‧안양‧안산‧평택)을 총괄하는 고용노동부 경기지청(현 대표지청)의 경기청 승격을 요구해 오고 있다”면서 “이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을 만큼 조직이 포화상태에 다다르고 있어 자치단체 및 노사단체 등에서 조직개편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경기지청(대표지청)이 경기청으로 전환되면, 하나의 집약된 공간에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비용절감, 서비스향상, 관리효율화 등은 물론 고용노동부 조직차원에서도 속도감있게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얻게 된다”면서 “노동계 입장에서도 지역적으로 조직규모적으로 뒷받침되지 못하는 부분이 있어 어려웠던 부분에 숨통을 틔워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류광열 경기도 노동국장도 이날 “행정은 현장과의 협업”이라며 “경기도의 지역적 특성과 행정수요에 맞는 고용·노동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광열 노동국장은 이어 “경기도는 향후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추진과정에서 필요한 행·재정적 사항에 대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의 경기지역 관할 노동자 수는 약 423만명으로, 인천·강원을 포함한 전체 노동자 수의 76%이자 서울지방고용노동청 관할 노동자 수인 약 421만 명보다 많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3월 노동자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경기도 노동권익센터’를 개소했으며, 7월에는 전국 최초로 노동국을 신설하는 등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자리에 모인 경기도 노동‧경영계, 한목소리로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시급”
2일 경기도의회 대강당에 경기도 노동계가 한자리에 모여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경기도는 전국에서 가장 큰 광역지자체지만, 경기지역 노동행정은 별도의 독립기관 없이 인천시·강원도와 함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서 총괄해왔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이날 공동으로 정책토론회를 열고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필요성과 신설을 위한 과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해당 주제는 ‘2019년 경기도 추계 정책토론 대축제’의 첫 번째 토론주제로 선정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한국노총경기지역본부, 경기경영자총협회는 지난 6월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2019년도 제1회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에서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이후, 이번 토론회 개최를 통해 다시 한 번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의 시급함을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용목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경기지역본부 의장이 ‘경기청 신설 왜 지금인가’의 주제 발표 이후, 경기도의회 김장일 의원의 좌장으로, 경기도의회 허원 의원, 경기도 류광열 노동국장,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기도본부 최정명 수석부본부장, 경기경영자총협회 김진우 상임이사, 경기대학교 경제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