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5 (목)

  • 흐림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25.5℃
  • 흐림서울 26.3℃
  • 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9.0℃
  • 흐림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8.4℃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4.2℃
  • 흐림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29.0℃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회복세…2주 연속 상승한 47.8%

부정평가 48.3%…민주당 39.8%·한국당 28.5%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 영향 이탈했던 지지층이 결집하며 2주 연속 상승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3%p 오른 47.8%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9%p 내린 48.3%였다. '모름·무응답'은 0.6%p 증가한 3.9%였다.

 

리얼미터는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1차 압수수색 이튿날 취임 후 일간 최저치로 하락했다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방송 인터뷰와 지지층의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운동,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가 이어지면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진보층과 중도층을 중심으로 다시 결집했다"며 "하지만 검찰의 조국 후보자 관련 2차 압수수색 이후 다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진보층과 중도층, 20대와 30대, 50대, 60대 이상, 학생과 자영업, 사무직, 주부, 부산·울산·경남(PK)과 충청권, 서울에서 주로 상승했다. 40대와 경기·인천은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다소 상승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우리공화당, 민주평화당은 모두 소폭 하락했다.

 

민주당은 지난주 집계 대비 0.4%p 오른 39.8%를 기록, 2주째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며 40% 선에 근접했다. 민주당은 진보층과 중도층, 20대와 30대, 60대 이상, 학생과 주부,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PK), 서울에서 상승한 반면, 보수층, 40대와 50대, 무직과 사무직, 대구·경북(TK)과 호남, 경기·인천은 하락했다.

 

한국당은 0.6%p 내린 28.5%로 2주 연속 하락했다. 한국당은 진보층, 20대와 30대, 학생과 주부, 자영업, 사무직, PK와 호남, 서울에서 하락한 반면, 보수층, 40대와 50대, 무직과 노동직, 경기·인천과 TK는 상승했다.

 

핵심이념결집도에서는 민주당은 진보층이 62.2%에서 65.3%로 증가했으며, 한국당도 보수층이 60.0%에서 63.0%로 각각 3%p가량 상승했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36.8% → 38.1%)과 한국당(26.6% → 25.9%)의 격차가 10.2%p에서 12.2%p로 소폭 벌어졌다.

 

정의당은 1.2%p 오른 7.4%, 바른미래당은 0.5%p 내린 5.1%, 우리공화당 역시 0.2%p 내린 1.5%로 약세가 이어졌고, 민주평화당은 0.3%p 내린 1.1%를 기록했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의 의뢰로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5.8%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운송비용 부당 수령 시내버스회사 적발
서울시가 운송비용을 부당수령한 버스회사를 적발하고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4일 버스 운수종사자 인건비 집행 내역을 점검한 결과 일부 회사에서 부당수령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 중 허위 자료를 제출하는 등 고의성이 있는 회사에 대해 보조금 부당수령, 사기죄 등으로 경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또 인건비 부당 수령액도 전액 환수 조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51개사의 노조지부장들이 법정 면제시간에 해당하는 임금에 비해 과다 수령한 내역과 일부 업체의 채용 과정에서 노조 관계자가 부당한 금품 수수 정황이 있는 것도 확인했다. 이들은 운전원 채용을 대가로 노조 지부장에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200만원 가량의 금전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전체 시내버스 회사를 대상으로 인건비 허위 수령액이 있는지 추가 점검에 들어갔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서울시는 인건비 부당 수령과 같이 심각한 부정행위가 적발된 버스업체를 준공영제 대상에서 제외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지우선 버스정책과장은 "운송비용을 부정 수령한 버스회사에 대하여 시 차원에서 경찰 고발, 운송비용 환수, 회사 평가 감점 등 적극적으로 조치할 예정"이라며 "이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