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7 (토)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3.5℃
  • 서울 25.6℃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7.2℃
  • 흐림울산 26.8℃
  • 광주 26.2℃
  • 흐림부산 27.1℃
  • 흐림고창 27.2℃
  • 제주 27.1℃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정치


[인사청문회] 조국,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 저는 대부분 알지 못하는 부분”

박지원 “청와대 검찰까지 갈등, 법무부장관 돼도 통솔 가능하겠냐”

 

6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조국 후보자는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은, 저는 대부분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거듭 밝혔다.

 

박지원 의원이 “제기된 수십개의 의혹에 대해서 여기에 본인은 관련이 없고, 최소한 부인과 딸이 어떠한 도덕적 책임도 없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조국 후보는 “지금 제기되고 잇는 의혹에 대해서 저는 거의 대부분 알지 못하는 부분”이라며 “딸 역시 마찬가지라고 생각하고 다만, 처의 경우에 제가 아는 부분, 알지 못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어 “후보자 본인은 아는게 없고, 딸 문제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하니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는 애기냐”라고 되물었고, 이에 조국 후보자는 “그렇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지원 의원은 “지난 40여일간 국론이 분열되고, 모든 국민도 찬반이 갈렸다”면서 “이제는 청와대까지 검찰에 대한 발언을 내놓고 있는데, 법무부장관이 돼서 통솔이 가능하겠냐”라고 물었고. 이에 조국은 “법무부와 검찰은 각각의 길과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