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15.3℃
  • 흐림서울 12.6℃
  • 구름많음대전 13.3℃
  • 구름많음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1.7℃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2.2℃
  • 구름조금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보


태풍 '링링' 황해도 지나…저기압 영향으로 비는 계속 이어질 듯

중부지방, 8일 새벽 지나야 태풍 영향권 벗어나

 

강한 바람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7일 오후 4시 현재 황해도 해안을 지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중형 태풍으로 평양 남쪽 약 70km 부근 육상에서 시속 49km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현재 중부지방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일부 충청도에는 태풍특보가, 그 밖의 전라 서해안과 경북 동해안에는 강풍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순간풍속 90~125k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서해중부해상과 동해중부해상은 태풍특보, 그 밖의 해상은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4~8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

 

중부지방은 태풍의 영향을 8일 새벽까지 받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은 "8일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제주도남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라며 "9일은 전국이 서해남부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라고 설명했다.

 

비는 태풍이 지나가더라도 8일과 9일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제주도 남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이어지면서 장기간 매우 많은 비로 인해 피해가 우려된다"라며 "침수와 산사태, 축대 붕괴 등 수방 대책에 만전을 기하기 바라며,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교협 등 교수 및 연구자 243명 이재명 구명 탄원서 제출
11일, 교수 및 연구자 등 학계 인사 243명이 이재명 도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서명에는 민교협(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등 인사들이 다수 참여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재명 도지사에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2심에 대해 “정의의 원칙과 일반 상식에 어긋난 판결”이라며, 2심 판결문 내용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죄로 판단된 대목에 대해 “토론회에서 질의의 초점은 명확하지 않았고, 해당 질의는 상대방의 불법행위를 폭로하려는 의도에서 행해진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면서 “질의의 취지를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느냐로 해석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전체적인 맥락에서, 토론회에서 질의의 취지는 "불법 행위를 한 적이 있느냐”였고, 이에 대한 이 지사의 답변은 "불법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일반 상식에 부합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 지사가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다는 것을 강조해서 말하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소극적으로 말하지 않은 것을 적극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과 같은 것으로 취급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당선된 이후, 청년기본소득,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