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6℃
  • 흐림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7.7℃
  • 맑음강화 26.4℃
  • 흐림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함께 잘 사는’ 나라 위해 새로운 길 가고 있어…그 길 끝에 한가위 같은 날 확신"

국민에 추석 인사…"연휴 동안 국민 안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깊이 감사"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추석을 앞두고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SNS에 공개한 추석 인사 영상에 이같이 말하며 "우리는 지금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 그 길 끝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은 날이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고향의 달은 유난히 더 크고 밝다. 우리를 기다리며 더 커지고, 골고루 빛을 나눠주기 위해 더 밝아졌다"라며 "우리 주변에도 보름달 같은 분들이 많다. 어려운 이웃들과 마음을 나누고 계신 분들, 연휴 동안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보름달이 어머니의 굽은 등과 작은 창문에까지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이,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라며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 추석 내내 반가운 마음 가득하길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암사모·보험이용자협 “교보생명은 암 입원보험금을 지급하라!”
‘암 환자를 사랑하는 모임(이하 암사모)’과 보험이용자협회는 지난 10일 교보생명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암 환자의 요양병원 입원 및 요양병원에서의 항암 치료를 인정하고 암 입원보험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암 환자들은 종합병원에서 암 수술 및 항암·방사선 치료를 받고 퇴원하면 통원 외에 별다른 의학적 관리를 받을 방법이 없는 현실 속에서 요양병원에 입원, 암 치료를 위한 의학적 관리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일부 보험사들은 암 환자의 요양병원 입원이 ‘암에 대한 직접적인 치료를 목적으로 한 입원’이 아니라며 암 입원보험금 지급을 거부해 암 환자들과 수년째 분쟁을 빚고 있다. 이들 단체는 “금감원의 교보생명 민원 담당자를 직접 면담한 결과 요양병원은 암의 치료를 하지 않고, 요양을 하는 곳이기 때문에 요양병원 입원·치료에 대해서는 암 입원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것이 교보생명 내부규정이라고 했다”며 “이는 보험약관을 배제하고 내부규정을 근거로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렸던 공개 토론회에서 김창호 금감원 분쟁조정1국 생명보험1팀장은 이같은 교보생명의 주장에 대해 ‘인정하지 않는다’고 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