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3.4℃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7.7℃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사회


야생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발견…정부 방역망 뚫리나

연천·철원서 동시에 ASF 바이러스 확인

 

경기도 연천군과 강원도 철원군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정부의 ASF 바이러스 방역망이 뚫릴 위기에 봉착했다.

 

환경부는 12일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1개체와 강원도 철원군에서 발견된 4개체 중 3개체에 대해 국립환경과학원이 분석한 결과 각각 1개체 총 2개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ASF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야생 멧돼지 개체는 모두 민간인 통제선(이하 민통선) 내에서 군인이 발견한 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야생 멧돼지에 의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현실화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ASF 바이러스가 경기도 북부 지역에서 돼지 최대 주산지인 충남과 강원도로 더 확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ASF 바이러스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파주와 김포, 연천 내 모든 돼지를 수매·살처분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지역을 구분없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만큼 대응에 상당한 어려움이 발생한 것이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ASF 대응에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며 “추가적인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과 함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교협 등 교수 및 연구자 243명 이재명 구명 탄원서 제출
11일, 교수 및 연구자 등 학계 인사 243명이 이재명 도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서명에는 민교협(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등 인사들이 다수 참여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재명 도지사에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2심에 대해 “정의의 원칙과 일반 상식에 어긋난 판결”이라며, 2심 판결문 내용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죄로 판단된 대목에 대해 “토론회에서 질의의 초점은 명확하지 않았고, 해당 질의는 상대방의 불법행위를 폭로하려는 의도에서 행해진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면서 “질의의 취지를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느냐로 해석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전체적인 맥락에서, 토론회에서 질의의 취지는 "불법 행위를 한 적이 있느냐”였고, 이에 대한 이 지사의 답변은 "불법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일반 상식에 부합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 지사가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다는 것을 강조해서 말하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소극적으로 말하지 않은 것을 적극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과 같은 것으로 취급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당선된 이후, 청년기본소득,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