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정보


국토부 한국GM·캐딜락·벤츠·BMW 등 2만1,452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한국지엠, 지엠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 한국닛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다임러트럭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총 32개 차종 2만1,45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지엠의 올뉴 말리부 1만5,631대에서는 연료분사 관련 데이터 처리 과정에서 배열순서가 변경돼 주행 중 시동꺼짐 및 시동불가 현상이 발생한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의 수리(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10월18일부터 한국지엠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진행 중이다.

 

지엠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 캐딜락 에스칼레이드(Escalade) 135대는 보조 브레이크 부스팅 기능이 제동시 정차시점에서 적절히 작동하지 않아 페달이 무겁게 느껴지고, 제동거리가 길어질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이 역시 10월18일부터 캐딜락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 리프로그래밍)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닛산에서 수입, 판매한 QX60 등 6개 차종 1,471대(판매 전 346대 포함)에서는 변속기를 후진으로 변경하더라도 후방카메라 모니터에 후방 화면이 흐릿하게 표시돼 후진 시 사고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해당 차량의 경우 자동차관리법상 안전기준위반에 해당돼 우선 리콜을 진행하되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닛산은 10월14일부터 전국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서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고 18년식(686대)에 대해서는 개선된 소프트웨어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리콜을 진행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E200 등 16개 차동 4,066대에 대해서는 5가지 결함이 발견됐다.

 

▲E200 등 9개 차종 3,462대는 조향기어 잠금 너트 불량(크랙) ▲CLS450 4MATIC 488대는 냉각수 펌프 전원 공급용 배선 설치 위치 불량 ▲AMG GT S 등 2개 차종 107대는 탄소 섬유 구동축과 엔진 또는 트랜스미션 연결부(플랜지) 접착 불량 ▲AMG C 43 4MATI 등 3개 차종 6대는 우측 타이로드가 스티어링 너클에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결함 ▲EQC 400 4MATIC 3대(판매 전)는 운전석 에어백 모듈 잠금 너트 체결 불량 등이다.

 

해당 차량에 대한 수리는 오는 25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다임러트럭코리아의 스프린터 중형화물 등 2개 차종 90대는 부품공급업체의 착오로 퓨즈박스 내 에어서스템션용 에어컴프레셔 연결 전기배선이 기준 용량(직경 4mm) 이하로 공급돼 열과부하로 인한 단선 및 화재 발생 가능성이 발견됐다.

 

스프린터 중형승합 33대에서는 차량 후드 상단걸쇄의 나서체결이 제대로 되지 않아 주행 중 전방 후드가 열리고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다임러트럭코리아는 지난 11일부터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전기배선으로 교체)를 진행 중이다.

 

비엠더블유코리아의 X4 xDrive20i 등 5대 차종 26대(미판매)는 스위블베어링의 강도 부족으로 베어링이 파손되고, 이로 인해 차량의 조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아직 판매 전이나 오는 22일부터 전국 비엠더블유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