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6.2℃
  • 맑음서울 26.8℃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4.4℃
  • 제주 20.2℃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문화


금귀걸이 말갑옷 등 가야 시대 유물 5건 보물 지정 예고

경남 합천 옥전고분 출토 유물 등

 

문화재청이 23일 경남 합천 '옥전 고분군'에서 출토된 금귀걸이 등 가야문화권 유물 5건에 대해 보물 지정예고 했다.

 

보물로 지정될 예정인 유물들은 5~6세기 가야 시대 유물로 1980년대 발굴 조사된 합천 옥전, 함안 마갑총 고분 등 대표적인 가야 고분에서 출토된 것들이다.

 

5건 중 금귀걸이가 총 3건으로, 각각 '옥전 28호분', 'M4호분', 'M6호분'에서 출토됐다.

 

'옥전 28호분' 출토 금귀걸이는 현존하는 가야 시대 '긴 사슬 장식 금귀걸이' 중 가장 화려하고 보존 상태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 귀걸이는 일본 규슈[九州] 지방 구마모토현(熊本縣)의 다후나야마(江田船山) 고분에서 출토된 6세기 금귀걸이와 흡사해 가야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려준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M4호분' 출토 금귀걸이는 좌·우 한 쌍이 온전히 남아 있고 무덤의 주인공이 귀에 달았던 곳에서 발견돼 실제 사용한 사실이 확인됐다. 해당 귀걸이는 장식마다 금 알갱이를 테두리에 붙이거나 금선(金線) 형태를 만든 누금세공기법과 금판을 두드려서 요철 효과를 낸 타출기법 등 다양한 공예기법이 적용돼 가야 시대 금속세공기술이 매우 발달했음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M6호분' 출토 금귀걸이는 현존하는 가야 산치자형 장식을 가진 금귀걸이 중 상당히 뛰어난 작품으로 꼽힌다. 더욱이 해당 무덤은 그 규모가 큰 중형급으로, 보관(寶冠), 목걸이, 귀걸이, 고리자루 큰 칼, 화살통, 장식 마구 등이 함께 출토돼 옥전지역 고분 중에서도 지배자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귀걸이 외에도 'M3호분'에서 출토된 고리자루 큰 칼 4점은 한 무덤에서 일괄 출토된 최초의 사례로, 삼국 시대 동종유물 중 제작기술과 형태 등이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경남 함안의 마갑총에서 출토된 말 갑옷과 고리자루 큰 칼도 이번에 보물 지정이 예고됐다.

 

해당 유물들은 5세기 아라가야에서 제작해 사용한 것으로, 당시 동북아시아에서 철제 무구와 중장기병 전술이 확산하고, 그와 함께 높은 수준의 철기 제작기술이 개발됐다는 점을 알 수 있는 유물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2차례에 걸쳐 지방자치단체와 국립박물관에서 신청한 소장품 중 출토지가 명확하고 가야문화권의 특징이 반영된 유물 총 37건에 대해 문화재 지정이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지정예고는 그 두 번째 결과"라며 "앞으로 나머지 유물들에 대한 추가 조사와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면 문화재 지정을 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충남 부여 정각사 승제스님 "코로나19 지혜롭게 극복하자"
불기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기념행사가 전국 1만5천 여 개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지난 4월 30일이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은 한 달 간 미뤄졌고 매년 열리던 연등회도 열리지 못했다. 충청남도 부여군 석성면 정각리(正覺里)에 있는 조선시대 사찰 정각사(주지 승제스님)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기도 정진을 했다. 법요식에 앞서 정각사는 코로나19 감염우려가 여전한 만큼 사찰을 찾은 신도들의 마스크 착용과 발열체크, 손 소독을 철저히 했고, 신도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봉축 불공, 봉축법요식을 참관했다. 정각사 승제스님은 “지금 우리는 예측하지 못했던 신종 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도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그 어떤 어려움도 지혜롭게 극복해 왔고 지금의 위기도 힘을 모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부여 정각사는 백제시대에 창건된 사찰로 대웅전의 석가모니불상은 근대에 조성되었고 관세음보살상과 대세지보살상은 조선시대 조성된 것으로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415호 지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