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12.9℃
  • 구름조금대전 13.0℃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5.0℃
  • 구름조금광주 14.1℃
  • 맑음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2.8℃
  • 구름조금보은 11.4℃
  • 구름조금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5.4%로 '횡보'…부정평가 1.9%p↓ 50.4%

민주당 0.1%p 오른 39.9%, 한국당 1.5%p 내린 32.8%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상승하며 40%대 중반을 유지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또다시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0.4%p 오른 45.4%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9%p 내린 50.4%였다. '모름·무응답'은 1.5%p 증가한 4.2%였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 지지율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전반적인 회복세를 보였고, 문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로 40%대 후반까지 상승했다"며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남측 금강산 시설 철거 지시'와 정경심 교수의 '영장실질심사 공개 출석' 보도가 확산하며 40%대 초중반으로 상당 폭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중도층에서는 2주째 결집세가 이어지면서 긍정평가는 40% 선을 회복했고, 부정평가는 50%대 중반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보수층과 중도층, 50대와 60대 이상, 서울과 부산·울산·경남(PK)에서는 상승한 반면, 진보층, 30대와 40대, 20대, 경기·인천과 호남에서는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0.1%p 오른 39.9%로 40% 선에 다시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보수층, 50대와 60대 이상, 서울에서 상승한 반면, 진보층, 30대와 40대, 20대,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PK)에서는 하락했다.

 

자유한국당은 1.5%p 내린 32.8%로 30%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하락했다. 한국당은 보수층과 중도층, 20대와 60대 이상, 50대, 서울과 충청권, PK, 경기·인천에서 하락한 반면, 진보층, 40대와 30대, 대구·경북(TK)에서는 상승했다.

 

핵심이념 결집도에서는 민주당은 진보층이 70.1%에서 66.6%로 하락했고, 한국당은 보수층이 70.6%에서 65.9%로 동시에 떨어졌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 지지율이 35.1%에서 35.8%로 횡보하며 35%선을 유지한 반면, 한국당은 33.3%에서 31.9로 하락하며, 양당 격차는 1.8%p에서 3.9%p로 벌어졌다.

 

바른미래당은 지난주와 같은 5.3%, 정의당은 0.1%p 오른 4.3%, 민주평화당은 1.6%로 지난주와 같았고, 우리공화당은 0.2%p 오른 1.6%로 평화당과 같았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의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6.0%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