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4.8℃
  • 흐림강릉 7.8℃
  • 구름조금서울 5.2℃
  • 박무대전 3.5℃
  • 흐림대구 4.5℃
  • 울산 5.8℃
  • 광주 5.8℃
  • 부산 8.4℃
  • 흐림고창 3.1℃
  • 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1.1℃
  • 흐림보은 2.8℃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5℃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정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文 대통령 “‘그래도 행복했다’는 말 남기셨다”

장례, 천주교 의식으로 가족·친지끼리 … “조의 마음으로만”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10월29일 향년 92세의 나이로 별세한 가운데,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하셨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머니 고 강한옥 여사 별세와 관련 오늘(30일) 첫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5시반 SNS를 통해 “다행히 편안한 얼굴로 마지막 떠나는 모습을 저와 가족들이 지킬 수 있었다”면서 “평생 돌아갈 수 없는 고향을 그리워하셨고, 이 땅의 모든 어머니들처럼 고생도 하셨지만, ‘그래도 행복했다’는 말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제가 정치의 길로 들어선 후로는 평온하지 않은 정치의 한복판에 제가 서있는 것을 보면서 마지막까지 가슴을 졸이셨을 것”이라면서 “마지막 이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자주 찾아뵙지도 못했다. 이제 당신이 믿으신 대로 하늘나라에서 아버지를 다시 만나 영원한 안식과 행복을 누리시길 기도할 뿐”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장례는 어머니의 생전 신앙에 따라 천주교 의식으로 가족과 친지끼리 치르려고 한다”면서 “청와대와 정부, 정치권에서도 조문을 오지마시고 평소와 다름없이 국정을 살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