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4℃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2.9℃
  • 맑음강화 -5.1℃
  • 구름조금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0℃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2주 연속 상승세… 44%, 부정평가 47%

민주당 3%p 오른 40%, 한국당 3%p 떨어진 23%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상승하며 40%대 중반까지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 조사보다 3%p 오른 44%로 나타났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이 11%, '최선을 다한다·열심히 한다' 9%, '검찰개혁' 7% 등이었다.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응답은 지난 조사보다 3%p 떨어진 47%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 이유는 인사(人事) 문제'가 2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은 32% '전반적으로 부족하다'가 11%였다. 인사(人事) 문제'도 여전히 10%를 기록했다.


갤럽은 "올해 대통령 직무 긍정률 변화를 긴 흐름으로 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는 긍·부정률이 모두 40%대에 머물며 엎치락뒤치락했다"며 "9월 추석 직후부터 지난주까지는 6주간 부정률이 우세한 상태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주는 긍·부정률 격차가 3%포인트로 엇비슷해졌다"면서도 "이런 변화가 '조국 사태' 이전으로의 회귀인지, '현직 대통령 첫 모친상' 영향인지는 비슷한 전례가 없어 당장 가늠하기 어렵다"고 했다.

 

정당 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조사보다 3%p 오르며 40%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전주보다 3%p 떨어진 23%를 나타냈다.

 

정의당은 6%로 1%p 떨어졌으며, 바른미래당은 전주와 같은 5%, 민주평화당은 0.2%, 우리공화당은 1%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남녀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응답률은 14%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