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흐림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2.7℃
  • 흐림서울 1.0℃
  • 흐림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6.2℃
  • 흐림고창 0.5℃
  • 맑음제주 6.3℃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2.8℃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2.4℃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아베, 단독 환담…"양국 현안 대화 해결 원칙 재확인"

문 대통령 "고위급 협의 갖는 방안 검토하자"…아베 "모든 가능한 방법 통해 해결 방 안 모색"

URL복사

 

'아세안+3(한국·중국·일본)'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단독 환담을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현지 취재진에게 보낸 서면 브리핑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정상들과 환담을 했다"며 "이후 뒤늦게 도착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오전 8시35분에서 8시46분까지 11분간의 단독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며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고 대변인은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으며,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