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흐림동두천 7.9℃
  • 구름많음강릉 14.3℃
  • 연무서울 9.0℃
  • 박무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5.5℃
  • 맑음울산 16.9℃
  • 박무광주 10.5℃
  • 맑음부산 16.0℃
  • 흐림고창 9.8℃
  • 맑음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8.3℃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사회


50년 '무노조 경영' 무너졌다…삼성전자 노조 출범

한국노총 산하 전국삼성전자 노동조합 설립
"삼성전자는 노동자들 피와 땀, 눈물 먹고 자라난 것"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동조합이 16일 공식 출범하며 50년 무노조 경영이 막을 내렸다.

 

전국삼성전자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11시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삼성전자 노동조합 설립을 선언했다.

 

초대 위원장을 맡은 진윤석 삼성전자 노조위원장은 "노동자의 권익은 우리 스스로 노력하고 쟁취하는 것이지, 결코 회사가 시혜를 베풀 듯 챙겨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제는 깨달아야 한다"며 "우리는 진정한 노동조합 설립을 선언한다"라고 말했다.

 

진 위원장은 "삼성전자의 영광은 회사에 청춘과 인생을 바친 선배들과 밤낮없이 일하는 동료 여러분 모두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하지만 회사는 모든 성공을 경영진의 혜안과 탁월한 경영 능력에 의한 신화로만 포장하며 그들만의 축제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들이 축제를 벌일 때 내 몸보다 납기일이 우선이었던 우리는 알 수 없는 병에 걸려 죽어갔고 살인적인 근무 여건과 불합리한 처사를 견디지 못하고 퇴사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진 위원장은 ▲특권 없는 노조 ▲상시로 감시받고 쉽게 집행부가 교체되는 노조 ▲일하는 모습이 눈에 보이는 노조 ▲제대로 일하는 노조 ▲상생과 투쟁을 양손에 쥐는 노조 ▲협력사와 함께하는 노조 등을 강조하며 "급여 및 PS 산정 근거와 기준을 명확화, 고과와 승진의 회사 무기화 방지, 퇴사 권고 방지, 일방적 강요 문화 철폐 등을 실행하겠다"고 했다.

 

진 위원장은 "노동자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노동자의 조직된 힘, 바로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라며 "삼성전자 직원이면 누구나 직급 제한 없이 나이 제한 없이 사업부 제한 없이 가입이 가능하다"고 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삼성전자 노조설립 의미에 대해 "한국사회에 더 이상 '무노조 경영'이나 '반노조 경영'이 설 자리가 없어지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야말로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기업문화의 정착이 시작되는 전환점"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이후 기존에 노총산하에서 활동 중인 삼성웰스토리 노조, 삼성화재 애니카 손해사정 노조 등과의 연대를 통해 삼성계열사 및 협력회사 전반에 대한 조직화 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 노동조합 설립에 따른 사측의 부당노동행위를 차단하고, 금속노련 내 전자업종협의회 연대틀 통해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을 지원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