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흐림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3.9℃
  • 연무서울 7.8℃
  • 대전 12.2℃
  • 연무대구 10.0℃
  • 구름많음울산 15.4℃
  • 박무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12.9℃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9.2℃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사회


“무색·생수 페트병, 따로 버리세요”…日 수입 대체 효과

 

정부가 재활용을 위해 일반 플라스틱과 폐페트병을 분리배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9일 환경부는 고품질 재활용에 적합한 ‘무색 페트병’, ‘먹는 샘물 페트병’만 별도 분리배출하고, 수거하는 체계 구축을 위해 지자체 및 관련 업계와 논의를 거쳐 올해 12월 시범사업지역을 확정하고 내년 1월부터 6개월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은 배출·수거 형태를 공동주택(아파트), 단독주택, 거점 수거 3가지로 분류해 특성에 맞는 지역을 선정하고, 공동주택 페트병 별도 분리수거함 추가 설치, 단독주택 재활용 품목별 요일제 수거 등을 추진한다.

 

시범사업을 통해 도출된 보완 및 개선사항을 내년 7월부터 공동주택 등 분리배출·수거가 활성화돼 있는 지역을 우선적으로 시행, 2021년에는 전국 공동주택·단독주택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연간 약 24만톤이 재활용되는 국내 폐페트병 중 고품질로 재생되는 양을 2022년 10만톤까지 확대해 일본에서 주로 수입되는 연간 2만2,000톤의 고품질 폐페트병을 대체, 장기적으로 폐페트병 원료의 고부가 가치화로 재생섬유 의류 등 재활용 유망산업 육성의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생산되는 페트병 약 30만톤 중 10%(2만9,000톤)가 시트 등 고품질 원료로 재활용된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페트병 재활용체계 개선을 시작으로 향후 재활용품 분리배출체계를 전반적으로 함께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