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0.2℃
  • 맑음고창 -5.0℃
  • 구름조금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6.5℃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2.5℃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정치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47년 만에 이뤄졌다…내년 4월부터 시행

19일 국회 본회의서 소방공무원 신분 국가직 전환 관련 법안 6개 통과

 

전국 소방관들의 숙원이었던 국가직 전환이 47년 만에 현실화했다.

 

국회는 19일 본회의를 열고 소방공무원 신분의 국가직 전환을 위한 6개 법률안을 통과시켰다. 소방공무원법, 소방기본법, 지방공무원법, 지방자치단체에 두는 국가공무원의 정원에 관한 법률, 지방교부세법, 소방재정지원특별회계 및 시도 소방특별회계 설치법 등이다.

 

이날 관련 법안이 통과되면서 내년 4월부터 지방 소방공무원들이 모두 국가직으로 전환된다. 전체 소방공무원의 98.7%다.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은 소방 서비스의 질과 직접적으로 연계돼 있다. 지방공무원이었던 탓에 속해 있는 지방정부에 따라 달랐던 소방 인력과 장비 수준이 달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가직으로 전환되면 인력과 장비의 수준이 전국적으로 비슷해져 시민들이 더 평등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소방공무원의 신분은 1973년 지방소방공무원법이 제정된 뒤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이원화됐다.

 

하지만 2014년 세월호 참사나 강원도 산불 등 대형 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보고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을 내걸었다. 정부는 이후 박근혜 정부 시절 국민안전처로 통합됐던 소방청과 해양경찰청을 독립시키고 관련 법안들을 추진해왔다.

 

소방청은 관련 시행령과 시행규칙의 입법을 내년 3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