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0.2℃
  • 구름조금강릉 9.2℃
  • 연무서울 1.8℃
  • 연무대전 2.8℃
  • 연무대구 4.4℃
  • 구름조금울산 7.5℃
  • 맑음광주 5.7℃
  • 맑음부산 9.8℃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9.3℃
  • 맑음강화 1.6℃
  • 구름조금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7℃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경제


일부 아동용 겨울 점퍼 천연모에서 발암물질 '폼알데하이드' 검출

시중 판매 13개 제품 중 6개 모자에 부착된 천연모

 

겨울철 아동용 점퍼에 부착되는 너구리·여우 털 등 천연모피 일부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6일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아동용 겨울 점퍼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의 천연모에서 폼알데하이드 등이 안전기준을 초과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대상 13개 중 6개 제품의 모자에 부착된 천연모에서  '어린이용 가죽제품' 안전기준인 75mg/kg을 최대 5.14배 초과하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

 

아동용 겨울 점퍼는 '어린이제품특별안전법'에 따라 '아동용 섬유제품'으로 분류돼, 부착 천연모는 '어린이용 가죽제품'에 따른 안전요건을 준수해야 한다.

 

폼알데하이드는 동물의 가죽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유연성을 늘리고, 부패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물질로,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체내로 흡수되어 접촉성 피부염, 호흡기ㆍ눈 점막 자극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폼알데하이드를 발암물질(Group1)로 분류하고 있다.

 

제품별로는 ㈜에프앤에프의 '키즈숏마운틴쿡다운'에서 385.6mg/kg, ㈜서양네트웍스의 '마이웜업다운'에서 269.3mg/kg, ㈜베네통코리아의 '밀라노롱다운점퍼'에서 191.4mg/kg, ㈜네파의 '크로노스다운자켓'에서 186.1mg/kg, ㈜신성통상의 '럭스폴라리스 롱다운점퍼'에서 183.3mg/kg, ㈜꼬망스의 '그레이덕다운점퍼'에서 91.6mg/kg의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

 

소비자원은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의 판매 사업자에게 판매 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하는 한편,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즉시 회수 조치하고, 품질을 개선하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무감각한 농경지 토양오염, 대책 마련 시급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와 악취가 나는 하천에 눈살이 자연스레 찌푸려 진다. 공기오염과 수질오염에 우리는 민감하다. 하지만 토양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둔감하다. 하지만 토양이 오염됐을 때 우리에게는 치명적이다. 최근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의 ‘집단 암 발병’의 원인은 1급 발암물질인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원료로 쓴 비료인 것으로 밝혀졌고, 지난 2017년 우리 사회를 강타했던 살충제 계란은 토양에 남은 잔류 농약 때문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줬다. 지난 12월4일 국회에서는 농경지 등의 토양오염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정당 불문, 토양오염 문제 심각 인식 이개호 “토양오염에 대한 근본적 인식 새롭게 해야” 임이자 “미래 후손 죽고 사는 문제” 12월4일 송옥주,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회도서관에서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정당을 떠나 국회의원들이 찾으면서 토양오염에 대한 국회차원의 관심을 보여줬다.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몰지와 관련해 갖가지 문제가 튀어나오면서 국민적 경각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고 있다”면서 “토양오염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을 새롭게 하고, 그런 인식의 토대 위에서 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