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6.6℃
  • 연무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7.0℃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8.4℃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8.3℃
  • 맑음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5.5℃
  • 구름조금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사회


질본, 국내 '원인 불명 폐렴' 증상 환자 中 폐렴과 무관

중국 우한시 원인 불명 폐렴 원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음성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한 뒤 국내로 돌아와 폐렴 증상을 보인 30대 중국 여성이 우한시의 폐렴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뒤 지난 7일 폐렴 판정을 받은 중국 국적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판 코로나바이러스(Pan-Coronavirus) 검사를 한 결과, 우한시 폐렴의 원인 병원체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판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이라는 것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하여 모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이 아니라는 의미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감기 등 일반적인 호흡기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중 하나로 사람과 조류, 포유류 등 다양한 동물에서 감염을 일으키며, 사스와 메르스도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이다.

 

이에 따라 질본은 이 여성의 주치의를 포함해 감염내과, 진단검사의학과 분야 전문가와 함께 상기 검사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임상 상태가 호전된 유증상자의 퇴원을 결정하고 관련된 접촉자에 대한 모니터링도 종료했다.

 

앞서 질본에 따르면 중국 우한시에서는 지난달 발병한 집단 폐렴 환자 가운데 현재까지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다만 질본은 의료인 감염이 없고 명확한 사람 간 전파 사례가 확인되지 않는 점, 3일 이후 추가 발생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검역조치 등은 현재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질본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임상양상, 역학적 특성에 대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민간전문가 등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통해 관련 지침 등을 보완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대감 간부 충돌에 "추태…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대검찰청 간부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법처리 방향을 두고 공개적으로 부딪친 것과 관련해 '추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 장관은 이날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밤 대검 한 간부의 상가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차장검사)가 상급자인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에게 많은 사람들이 보는 가운데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 '조 전 장관 변호인이냐'며 큰소리로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검사장은 추 장관 취임 후 첫인사에서 승진해 신임 반부패강력부장에 임명된 인물이다. 양 선임연구관은 전임 반부패·강력부장을 지낸 현 한동훈 부산고검장과 함께 대표적인 '윤석열 사단'으로도 꼽힌다. 추 장관은 "대검의 핵심 간부들이 1월 18일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며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