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흐림동두천 7.6℃
  • 흐림강릉 6.0℃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8.9℃
  • 흐림대구 8.0℃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9.3℃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8.0℃
  • 제주 11.9℃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경제


공정위, 아파트 마감재 가격 담합한 4개사에 과징금 4억8,000만원 부과

칼슨·타일코리아·은광사·현대통신 등

 

타일과 조명, 홈네트워크 등 아파트 마감재 구매 입찰에서 담합행위를 한 (주)칼슨 등 업체들이 적발돼 과징금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2일 (주)효성 및 진흥기업(주) 등이 발주한 아파트 마감재 구매입찰에 참여해 사전에 낙찰자를 한 업체에 몰아준 담합행위를 한 칼슨, (주)타일코리아, (주)은광사 현대통신(주) 등에 법 위반 금지 명령을 내렸다. 또 타일코리아를 제외한 3개 사업자에는 총 4억8,2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은 효성과 진흥기업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발주한 타일, 조명 및 홈네트워크 관련 총 16건의 구매 입찰에 품목별로 참가하면서 사전에 낙찰예정자를 칼슨으로 정하고, 칼슨이 낙찰받을 수 있도록 투찰가격을 합의했다.

 

이들 4개 사업자들은 칼슨이 낙찰받을 수 있도록 입찰 전에 칼슨의 투찰가격을 정하고 들러리 업체들은 이보다 높은 가격으로 투찰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효성 등이 모델하우스 운영을 위해 마감재와 마감재를 공급하는 업체로 선정하면(스펙인), 해당 업체 제품이 시공단계에서도  최종 납품업체 선정에서 우선권을 부여받는 다는 점 때문에 이런 담합행위를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아파트 마감재 분야에서 수년간 담합해 온 사업자들을 적발해 엄중 제재했다"며 "국민생활 밀접 분야의 입찰담합에 대한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담합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세 번째 확진자 발생…54세 한국인 남성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세 번째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6일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우한시에 거주하다가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지만,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 이후 22일 열감,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하며 지내며 증상은 다소 조절되는 듯하다가, 25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보건 당국에 신고했다. 이후 관할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고, 신고 당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 후 검사를 실시해 26일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 질본 관계자는 "환자가 입국 후 증상이 발생하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행동수칙에 따라 1339로 신고하고, 연계된 보건소의 지시에 따라 격리조치 됐다"며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으로 조사결과가 나오는 데로 추가로 상황을 공유하겠다"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확진자는 이번 추가 확인된 환자를 포함하여 현재 3명이고,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8명이다. 이 중 47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