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9.2℃
  • 흐림강릉 3.6℃
  • 흐림서울 8.6℃
  • 대전 7.3℃
  • 대구 7.7℃
  • 울산 8.0℃
  • 광주 13.2℃
  • 부산 8.5℃
  • 흐림고창 11.9℃
  • 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0.4℃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7.1℃
  • 흐림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아르바이트생 “올해 가장 큰 소원은 ‘경제적 여유’”

 

새해 이루고 싶은 가장 큰 소원으로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들은 ‘경제적 여유’를, 취업준비생들은 ‘취업’을 꼽았다.

 

14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성인남녀 1,661명을 대상으로 새해 소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복수응답) 직장인(34.6%)과 아르바이트생(39.9%)는 ‘경제적 여유’를 꼽았다고 밝혔다.

 

취업준비생(68.8%)은 ‘취업’이었다.

 

종합적으로 ▲취업·이직(41.1%)이 ▲경제적 여유(34.6%)보다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어 ▲가족들의 건강(19.3%) ▲운동·다이어트(15.1%) ▲연애·결혼(15.0%) ▲자기계발(14.7%) ▲여행 등 여가생활(10.1%) ▲내집 마련(9.8%) ▲투잡·수익창출(9.5%)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사람들은 새해마다 세우는 단골 계획이 있다(복수응답)고 답했다.

 

1위는 ▲운동·다이어트(56.3%)였고, 다음은 ▲저축·재테크(28.7%) ▲취업·이직(23.9%) ▲여행 등 여가생활(14.2%) 등이었다.

 

한편, 응답자의 56.4%는 작년 한 해를 ‘만족스럽게 보내지 못했다’고 답했다.

 

특히, 취업준비생의 응답률은 64.0%로, 다른 그룹에 비해 10%p 이상 높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시민단체 "사법농단 연루 법관들 국회 탄핵 추진해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24일 국회가 이른바 '사법농단' 사건에 연루된 현직 법관들에 대한 탄핵 소추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등이 참여한 '양승태 사법농단 대응을 위한 시국회의'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헌적인 사법농단 사태에 관여한 법관들에 대해 헌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국회는 더 늦기 전에 탄핵안을 발의하고, 사법농단 사태의 해결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윤소하 정의당 의원, 김종훈 민중당 의원 등이 함께 했다. 이들은 "사법의 신뢰를 근본적으로 무너뜨린 사법농단 사태가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 지 3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지만, 우리는 사법농단 사태에 대해 진상규명, 책임자 문책, 피해회복, 대책 그 어느 것도 제대로 이루어내지 못했다"라며 "1심 판결이 선고된 세 건의 재판에서는 관련 피고인에게 모두 무죄가 선고됐고, 징계시효조차 도과돼 회부하지 못하게 된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법원은 사법농단에 관련돼 기소된 일부 법관들을 재판업무에서 잠시 배제했지만 이제 그 대다수가 재판업무 복귀를 눈앞에 두고 있다"라며 "사법농단 사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