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6.6℃
  • 연무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7.0℃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8.4℃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8.3℃
  • 맑음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5.5℃
  • 구름조금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아르바이트생 “올해 가장 큰 소원은 ‘경제적 여유’”

 

새해 이루고 싶은 가장 큰 소원으로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들은 ‘경제적 여유’를, 취업준비생들은 ‘취업’을 꼽았다.

 

14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성인남녀 1,661명을 대상으로 새해 소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복수응답) 직장인(34.6%)과 아르바이트생(39.9%)는 ‘경제적 여유’를 꼽았다고 밝혔다.

 

취업준비생(68.8%)은 ‘취업’이었다.

 

종합적으로 ▲취업·이직(41.1%)이 ▲경제적 여유(34.6%)보다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어 ▲가족들의 건강(19.3%) ▲운동·다이어트(15.1%) ▲연애·결혼(15.0%) ▲자기계발(14.7%) ▲여행 등 여가생활(10.1%) ▲내집 마련(9.8%) ▲투잡·수익창출(9.5%)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사람들은 새해마다 세우는 단골 계획이 있다(복수응답)고 답했다.

 

1위는 ▲운동·다이어트(56.3%)였고, 다음은 ▲저축·재테크(28.7%) ▲취업·이직(23.9%) ▲여행 등 여가생활(14.2%) 등이었다.

 

한편, 응답자의 56.4%는 작년 한 해를 ‘만족스럽게 보내지 못했다’고 답했다.

 

특히, 취업준비생의 응답률은 64.0%로, 다른 그룹에 비해 10%p 이상 높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대감 간부 충돌에 "추태…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대검찰청 간부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법처리 방향을 두고 공개적으로 부딪친 것과 관련해 '추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 장관은 이날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밤 대검 한 간부의 상가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차장검사)가 상급자인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에게 많은 사람들이 보는 가운데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 '조 전 장관 변호인이냐'며 큰소리로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검사장은 추 장관 취임 후 첫인사에서 승진해 신임 반부패강력부장에 임명된 인물이다. 양 선임연구관은 전임 반부패·강력부장을 지낸 현 한동훈 부산고검장과 함께 대표적인 '윤석열 사단'으로도 꼽힌다. 추 장관은 "대검의 핵심 간부들이 1월 18일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며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