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일)

  • 흐림동두천 -4.4℃
  • 맑음강릉 0.8℃
  • 흐림서울 -3.3℃
  • 대전 -0.9℃
  • 구름많음대구 1.8℃
  • 맑음울산 2.4℃
  • 광주 -0.1℃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0.4℃
  • 비 또는 눈제주 4.2℃
  • 흐림강화 -3.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0.8℃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사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25번째 확진자 발생…70대 한국인 여성

중국 방문한 적 없지만 아들 부부가 광동성 다녀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추가로 1명 확인됐다. 또 4번째 확진 환자였던 50대 한국 남성은 증상이 호전돼 퇴원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총 2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추가로 1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2,340명의 의사환자 신고(누계)가 있었으며, 이 중 확진 환자는 25명, 1,355명은 검사결과 음성, 96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70대 한국 여성인 25번째 환자는 지난 6일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여 선별진료소에 내원해 실시한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입원 중이다.

 

이 환자는 중국에 다녀온 일이 없지만, 아들과 며느리들이 중국 광둥성을 방문한 후 지난달 31일 귀국한 바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광둥성은 중국 내에서 후베이성 다음으로 가장 많은 확진 환자가 발생한 곳이다.

 

아들 부부 중 며느리도 지난 4일부터 잔기침 증상이 있어,  우선 격리조치 후 검체를 채취하고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4번째 환자(55세 남자, 한국인)는 증상 호전 후 실시한 검사상 2회 연속 음성이 확인돼 완치 판정 후 이날 오전 퇴원했다.

 

4번째 환자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고 지난달 20일 귀국했고, 27일 확진된 뒤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폐렴 치료를 받아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