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15.0℃
  • 흐림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4.8℃
  • 흐림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7.7℃
  • 구름조금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6.4℃
  • 흐림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구청장 “지자체 자체 마스크 무상공급 안 해…5부제 교란 위험”

URL복사

 

마스크 수급이 비상인 상황에서 서울시 구청장들은 자체적인 마스크 대량 구매 및 무상공급 요구에 난색을 표했다.

14일 도봉구청에 따르면 서울시의 구청장들은 회의를 통해 향후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나 장애인, 그리고 특별한 배려가 필요한 대상을 제외하고 대량구매를 통한 무상배부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공급 마스크 공급과 관련한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기본 입장은 정부 주도의 5부제 공급”이라며 “따라서 지자체의 개별적인 대량구매는 금지한다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각 지자체마다 대량구매를 하게 되면 5부제 공적 마스크 공급 질서를 교란시킬 뿐 아니라 1회 무상배부는 그 효과가 극히 일시적일 수밖에 없다”면서 “실제로 5부제 시행 이후 지자체는 KF94 등의 공인된 국내 마스크는 대량구매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해서 현재 서울시 자치구는 임산부와 노약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무상으로 공급하고 있고, 노원구는 주민 약 54만명 전체를 대상으로 한 차례 마스크를 2장씩 공급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