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14.5℃
  • 흐림강릉 9.0℃
  • 맑음서울 14.3℃
  • 맑음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많음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3.1℃
  • 구름많음제주 13.7℃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경제


공정위, CT 구매입찰 담합한 지멘스와 캐논메디칼에 과징금 제재

충북대병원 CT 입찰에서 지멘스 낙찰되도록 들러리

 

충북대학교병원이 진행한 '전신용 다중채널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 구매 입찰에서 담합행위를 한 지멘스㈜와 캐논메디칼시스템즈코리아㈜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5일 충북대병원의 CT 구매 입찰에서 담합행위를 해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지멘스와 캐논메디칼시스템즈코리아에 시정조치와 함께 과징금 5,400만원을 부과했다고 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두 업체는 지난 2015년 9월 충북대의 CT 구매 입찰에서 지멘스㈜가 낙찰받을 수 있도록, 캐논메디칼시스템즈코리아(법 위반행위 당시 도시바메디칼시스템즈코리아㈜)가 들러리를 서주기로 합의했다.

 

CT는 엑스선을 여러 각도에서 인체에 투영한 뒤 컴퓨터로 재구성해 인체 내부 구조를 영상으로 보여주는 장비다.

 

지멘스는 충북대병원이 입찰 실시 전에 제시한 입찰규격서상 자신이 낙찰받을 개연성이 높다고 보고, 낙찰 가능성이 낮은 캐논메디칼시스템즈코리아가 입찰에 참여하지 않아 유찰될 것을 우려했다.

 

이에 지멘스는 캐논메디칼시스템즈코리아에 담합을 제의했고, 캐논메디칼시스템즈코리아는 예정가격을 초과한 금액으로 투찰하는 방식으로 지멘스가 낙찰되도록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통해 의료장비 구매 입찰에서 업체들 간 경쟁을 촉진하고, 향후 관련 입찰에서 경쟁질서를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코로나19 사태 속 무허가 손소독제 155만개 불법 제조·유통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불안감을 악용해 무허가 손소독제를 제조·판매하고 살균소독제를 질병·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거짓·과장 표시한 업체 등 총 7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7일 밝혔다. 이들 업체가 불법으로 제조·유통한 물량은 총 155만개, 시가 11억 상당이었다. 조사결과 무허가 의약외품을 제조한 A업체 등 총 5개 업체는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손소독제 원재료를 제공받아 불법으로 제조한 손소독제 138만개를 중국, 홍콩 등에 수출하거나 시중에 유통시켰다. 또 식품첨가물을 제조하는 B업체 등 2개 업체는 식기·도마에 사용하는 살균소독제를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거나 신체조직의 기능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17만개를 시중에 판매했다. 식약처는 무허가 업체에 대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착수하고, 식품첨가물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회수·폐기 조치 등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손소독제 불법 제조·유통 행위를 근절하고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은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