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1.6℃
  • 맑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2.4℃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24.6℃
  • 박무부산 24.3℃
  • 맑음고창 25.7℃
  • 흐림제주 22.6℃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문화


나주음악협회 "지역 무시한 특정 공무원에 대한 해명과 조치 요구"

- 나주시는 투명하고 올바른 문화행정 복원해야
- 지역민의 참여와 소통 외면하고 편파적 진행
- 풀뿌리 문화자치 복원 촉구

 

나주음악협회(회장 이종수)가 나주시가 진행하고 있는 국책 공모사업이 나주음악협회 회원 등 지역민의 참여와 소통을 외면한 채 일방적이고 편파적으로 진행됐다면서 풀뿌리 문화자치의 복원을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나주음악협회는 27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나주시의 투명하고 올바른 문화행정의 복원을 강력히 주장한다’면서 ‘더불어 지역 음악인들 위에 군림해온 특정 공무원의 행위에 대한 나주시의 적절한 해명과 조치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나주시는 지난해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한 ‘2019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생활문화콘텐츠 활성화 공모사업’에 응모, 나주시민오케스트라 공연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 공연은 한국문화회관연합회와 나주문화회관이 각각 3,800만원과 2,200만원 등 6,000만원의 매칭 예산으로 모두 3회 열렸다.

 

그러나 특정 공무원이 공모사업을 지휘하고 관리했다는 명목 아래 나주음악협회나 민간단체 등에 강사공모에 관한 절차를 생략한 채 10명의 강사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활동했던 광주 등 외부인사로 채워 논란을 불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