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7.4℃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0.5℃
  • 대전 12.3℃
  • 맑음대구 12.9℃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7.4℃
  • 흐림부산 14.9℃
  • 흐림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8.2℃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10.8℃
  • 구름조금금산 11.4℃
  • 구름많음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연예


SBS 월화드라마 '굿 캐스팅' 27일 첫 방송 ... 탤런트 김진호 국정원 실세 금동석으로 열연

URL복사

 

연극배우이자 탤런트 김진호가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굿 캐스팅’(극본 박지하, 연출 최영훈, 제작 (주)박스미디어)에서 국정원을 주무르는 역할을 맡는다.

 

‘굿 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작전’을 펼치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코미디 드라마’다. 권총보다 장바구니가 앞서고, 고공 활강액션보다 등짝 스매싱이 날아드는 장면들은 친근감 넘치는 쾌감을 선사한다.

 

평범한 여자가 가족을 구하고, 국민을 구하고, 나라까지 구해낸다는 좌충우돌 설정은 결코 평범하지 않은 휴머니즘 블록버스터를 지향한다. 독특한 스토리 설정력과 탄탄한 필력을 갖춘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 등에서 몰입도 높은 연출력으로 호평받은 최영훈 PD가 의기투합, 긴장과 재미를 우려낼 예정이다.

 

극중에서 김진호는 국정원 차장 금동석으로 분한다.

 

‘카리스마 대장’ 금동석은 특유의 통솔력으로 부하들을 주무른다. 쪼일 것은 쪼이고, 놔줄 것은 놔주면서 모든 사건을 기획하고 조정한다. 말 그대로 음지에서 맹활약하는 ‘검은 그림자’다.

 

탤런트 최강희가 맡게 될 백찬미(가명 백장미)도 금동석의 눈에 들어 굿 캐스팅된 경우다. 3년 전까지만 해도 백찬미는 전설의 블랙요원이었다. 실력은 최고지만, 성격은 최악으로 후배들에게 기피대상 1호였던 최연소 팀장이라는 악명(?)에 금동석이 꽂혔다.

 

주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금동석은 백찬미를 끌어들여 자신의 소모품으로 이용한다.

 

유인영이 열연할 임예은(가명 임정은)은 일광하이텍 인턴사업으로 잠입해 콩알만한 간으로 녹취 따기, 염탐하기, 문서 빼돌리기를 해대는 데 이런 활약 역시 금동석의 머리가 아니라 우람한 뱃살로부터 시작된다.

 

관절염과 요통으로 계단이 제일 겁나는 나이에 현장잠입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황미순(가명 기미선) 역의 김지영은 금동석의 얼굴만 떠오르면 침 뱉고 싶은 마음이 생길 정도로 밉다.

 

이밖에 이종혁(동관수 역), 정인기(서국환 역), 황보미(간태미 역) 등이 국정원 요원으로 나와 금동석과 동진동퇴한다. 또 이상엽(윤석호 역,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이준영(강우원 역), 우현(명계철 역) 등은 국정원 요원들에게 먹히기 좋은 밥으로 등장한다.

 

김진호는 “금동석은 어떤 형태로든 국정원의 사명을 완수해내려는 극한의 인물”이라며 “드라마를 통해 코로나 19로 고통받고 있는 우리의 모든 가정에 통쾌하고 유쾌한 웃음을 드릴 각오”라고 말했다.

 

김진호는 MBC ‘주몽’ ‘제 5공화국’ ‘이산’ ‘계백’ ‘구암 허준’ ‘옥중화’, SBS ‘시티홀’ ‘대물’, TV 조선 ‘최고의 결혼’ ‘바벨’, MBN ‘마성의 기쁨’ 등에서 비중있는 역할을 맡아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오고 있다. 대한민국연극대상 작품상과 자랑스런 연극인상을 비롯해 전남문화상 등 다수의 상을 받았다. 현재 (사)전문예술극단 예인방 이사장과 한국예술문화산업진흥원 이사장을 겸하고 있다.

 

특히 그가 지난 1981년 나주에 설립한 (사)전문예술극단 예인방은 내년 40주년을 앞두고 여느 해보다 부산한 한 해를 보내는 중이다. 예인방은 지난 2013년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무대에 연극 ‘김치’를 올려 연속 6회 매진을 기록한 데 이어, 2015년 연극 ‘엄마의 강’으로 대한민국 연극대상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는 연륜있는 연극단체다. 지난 40여 년 동안 400여회의 공연을 수행, 전국 최고 극단으로 자리매김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코로나 장기화 대비 자구책 마련 늘어나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잇따르자 자구책을 강구하는 기관들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 피로감이 쌓여감에 따라 당국의 방역 조치를 무력화시키는 조짐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공중시설의 체온 체크는 없거나 극히 형식에 그치고 있다. 카페와 음식점 등도 체온 체크 없이 다녀갔다는 사실만 남기는 QR코드와 수기만 있을 뿐이다. 최근 신속 자가진단키트도 나왔다고 하나 혈액으로 빠르게 진단하는 방식이므로 혈액을 채취하는 의료기관이 아닌 곳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따라서 현재로서는 체온 체크만이 유일한 자가 진단인 셈이다. 그러나 현재 시중에 공급돼 있는 체온 진단기들이 실제 체온과의 3-5도의 오차가 커 체온 체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열화상 카메라는 특정 지점을 통과하는 다중에게 사용되고 있으나 체온계로 1대1로 재는 것이 원칙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든 독감이든 바이러스가 몸에 침투하면 이에 대항하기 위해 몸의 대항 메커니즘에 의해 자연히 몸에 열이 나게 된다. 이때 정상 체온 36.5도보다 1도 이상 높은 37.5도 이상이 되면 즉시 선별검사소에 가서 진단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