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6.2℃
  • 맑음서울 26.8℃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4.4℃
  • 제주 20.2℃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과거사법 통과에 "진실 토대 위 화해 통해 미래로 나가기 위한 것"

"처벌 목적이 아니라, 진실 그 자체가 목적"
"개인적으로 형제복지원 사건 진실 밝혀질 기회 생겨 감회 깊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전날 국회가 본회의를 열어 이른바 '과거사법'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진실의 토대 위에서 화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것이다.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국회에서 과거사법이 통과되며 '진실화해위원회'가 10년 만에 다시 문을 열고 2기 활동을 재개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과거사 피해자들 대부분이 고령으로, 진실 규명은 시급을 다투는 일이다.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진실 그 자체가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기 활동에서도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여러 제약으로 조사가 완료되지 못했거나 미진한 사건도 있고, 국가폭력으로 인한 인권침해 사건이 추가적으로 드러나기도 했다"라며 "형제복지원, 선감학원,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등과 관련한 사건이 대표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실효성 있는 조사를 통해 감추어진 진실이 명백히 규명됨으로써 피해자들과 유족들의 오랜 고통과 한을 풀어주는 동시에 인권국가의 위상을 더욱 확립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제 개인적으로는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기회가 생긴 것에 대해 감회가 깊다"라며 "이 사건이 세상에 처음 알려진 1987년, 부산지방변호사회 인권위원으로 진상조사 작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지만, 당시 시설이 폐쇄된 뒤여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것에 항상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남아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기 진실화해위원회 활동에서는 진실이 꼭 밝혀지길 고대한다. 진실만이 아픔을 위로하고 용서와 화해로 나아갈 수 있다"라며 "과거사 정리는 과거의 일에 매달려 분열을 일으키거나 국력을 낭비하자는 것이 결코 아니다. 수십 년간 경험했듯이,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 정의가 바로 서고 진정한 화합과 통합의 미래를 열 수 있다"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충남 부여 정각사 승제스님 "코로나19 지혜롭게 극복하자"
불기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기념행사가 전국 1만5천 여 개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지난 4월 30일이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은 한 달 간 미뤄졌고 매년 열리던 연등회도 열리지 못했다. 충청남도 부여군 석성면 정각리(正覺里)에 있는 조선시대 사찰 정각사(주지 승제스님)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기도 정진을 했다. 법요식에 앞서 정각사는 코로나19 감염우려가 여전한 만큼 사찰을 찾은 신도들의 마스크 착용과 발열체크, 손 소독을 철저히 했고, 신도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봉축 불공, 봉축법요식을 참관했다. 정각사 승제스님은 “지금 우리는 예측하지 못했던 신종 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도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그 어떤 어려움도 지혜롭게 극복해 왔고 지금의 위기도 힘을 모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부여 정각사는 백제시대에 창건된 사찰로 대웅전의 석가모니불상은 근대에 조성되었고 관세음보살상과 대세지보살상은 조선시대 조성된 것으로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415호 지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