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4.1℃
  • 대전 21.4℃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부산 19.5℃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22.7℃
  • 맑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北 대남전단 살포 예고에 "저열한 내용 담긴 전단살포,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을 행태"

강훈식 수석대변인 "남북 강대강 대결은 한반도 평화에 어떠한 도움도 안돼"

 

더불어민주당이 20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대남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한 데 대해 "저열한 내용이 담긴 전단살포는 국제사회의 비웃음을 살,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을 행태"라고 비판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대남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해달라. 무의미한 일에 시간과 공을 들이기보다는, 진지하고 성숙된 자세로 대화의 길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나 비방도 수용하는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다. 북측이 대남 전단을 살포해도, 그 목적을 달성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또 국내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추진에 대해선 "전면 중단돼야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정보 혁명의 시대에 하늘로 종이 전단을 날려 보내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태"라고 꼬집었다.

 

이어 "남과 북이 강대강의 대결로 치닫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안전에 어떠한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며 "대북전단문제를 확고히 해결하겠다. 북측에 이성적인 대응을 촉구한다"라고 했다.

 

북한은 이날 국내 탈북민단체가 살포한 대북전단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얼굴 사진 등이 실린 것을 두고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렸다"며 문재인 대통령 얼굴 사진 위에 담배꽁초와 담뱃재를 흩뿌려놓은 사진 등을 공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