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3.4℃
  • 연무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조금울산 2.4℃
  • 박무광주 3.4℃
  • 구름조금부산 4.8℃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8.7℃
  • 맑음강화 -4.4℃
  • 흐림보은 1.1℃
  • 흐림금산 1.3℃
  • 흐림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M파워피플] 전국 최초 긴급재난지원급 지급 결정…김승수 전주시장을 만나다

'배종호의 M파워피플 초대석' 출연, '사람의 도시' 만들기 위한 시정 이야기 등

URL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지역 경제가 어려워지자 전국에서 가장 먼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한 곳이 있다. 바로 전북 전주시다.

 

지난 12일 '배종호의 M파워피플 초대석'에 출연한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국에서 가장 먼저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을 결정하게 된 배경과 함께 상생하는 지역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포부를 밝혔다.

 

김 시장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과 관련해 "정부 지원은 그동안 기초생활수급자, 실업자 등 취약계층에만 한정됐는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지역 상황은 지자체가 세밀하게 파악하고 있다"라며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2월 20일 이후 현장에서 많은 시민을 만난 결과 생각 이상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았다"라고 했다.

 

코로나19처럼 전례 없는 위기 상황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과 같은 전례 없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김 시장의 결단이 있었다.

 

전주시는 지난 3월 사회보장의 사각지대에 놓인 실업자와 비정규직 근로자, 비임금근로자 등 5만여 명에게 1인당 52만7,000원을 체크카드 형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김 시장은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분들의 삶이 훨씬 나아질 것이라는 생각보다는, 어려운 상황에서 시민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인간의 존엄이 사라지지 않도록 하는 최소한의 장치라고 생각했다"라며 "시민 전체에게 지급하기보다는 시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적은 재정으로 가장 긴급한 곳에 사용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 시장의 인간 존엄을 위한 시정은 '사람의 도시'를 내세우는 전주시 표어에 그대로 드러난다. 김 시장은 긴급재난지원금 외에도 '착한 임대 운동'과 '해고 없는 도시' 등을 추진하면서 더욱 사람 냄새나는 전주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파워피플 초대석의 배종호 앵커도 김 시장의 이러한 정책 추진을 집중 조명하고 김 시장의 생각을 직접 들어봤다. 자세한 내용은 M이코노미TV(https://tv.naver.com/mex01)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 인권 지킴이 '국회인권센터' 개소
국회사무처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3층에서 ‘국회인권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판식에는 이춘석 사무총장과 전상수 입법차장, 조용복 사무차장, 권영진 운영위 수석전문위원이 참석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현판식에서 “헌법기관인 입법부 내에 인권보호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국회인권센터가 문을 열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인권교육과 예방정책을 통해 국회 구성원 모두가 서로의 인권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조직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인권센터는 2018년 미투운동을 계기로 설립이 논의되었지만 여러 이유로 진행이 지연됐다. 2020년 헌정사상 첫 여성 부의장인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취임해 국회인권센터 설립에 힘을 실었고, 2021년 '국회사무처직제' 개정 및 시설과 인력을 확보해 이날 현판식을 하게 됐다. 국회인권센터는 센터장과 전문상담사, 인권보호관 총 3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권침해·차별, 성희롱·성폭력, 직장 내 괴롭힘 등의 상담과 조사 및 교육과 정책개발 업무를 수행한다. 사무실 외에 별도의 상담실을 마련해 이용자의 비밀유지가 가능하도록 했다. 국회인권센터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피해자가 국회인권센터에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