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4.1℃
  • 대전 21.4℃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부산 19.5℃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22.7℃
  • 맑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황교안·나경원이 책임지는 모습 보여야"

"의원들 자발적으로 나섰다고 진술해 달라는 말 들었을 때 귀를 의심"
"모든 책임 지도부인 우리 두 사람에게 있다고 변론 해야 지도자 모습"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낸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으로 당시 지도부와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재판을 받는 것과 관련해 황교안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회에 걸친 공판 준비절차에서 당을 대표한 두 분의 변호 내용은 기가 막힐 지경이다. 의원들이 자발적으로 나섰다고 진술해 달라는 말을 들었을 때 나는 내 귀를 의심했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그 당시 의원들은 공천권을 틀어쥔 지도부의 지휘를 거역할 수 있었겠느냐"라며 "그건 어이없는 무책임 변론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당선된 9명의 의원을 구하려면 모든 책임은 지도부인 우리 두 사람에게 있다. 의원들은 지휘에 따라준 잘못 밖에 없다. 의원들은 선처해 달라. 이렇게 변론을 해야지 지도자의 모습이지 나 살겠다고 의원들을 끌고 들어가는 모습은 그건 정말 아니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또 "작년 11월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여야가 극한대치를 할 때 황교안 대표 단식장을 찾아가 민주당과 합의를 종용했다"라며 "공수처법은 정부조직법이고 우리가 집권할 때 폐지하면 되니 넘겨주고 기괴한 선거법은 막으라고 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홍 의원은 "그렇게 조언한 가장 큰 이유는 기히 고발된 국회의원들 보호 때문이었다"라며 "원인이 된 패스트트랙이 합의되면 고발 취소가 되고 검찰도 기소 명분이 없어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그런데 둘 다 막는다고 큰소리치면서 심지어 의총장에서 나중에 법적 문제가 생기면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변호사이니 모든 것을 책임진다고 호언장담까지 했다"라며 "나아가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천 가산점 운운까지 하면서 극한투쟁을 부추겼다"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그 후 어떻게 되었나"라며 "두 법은 강행통과 되었고 공천 가산점은 주지 않고 많은 의원을 낙천시켰으며 그나마 재공천 되어 당선된 9명의 현역 의원들은 지금 사법절차의 족쇄를 찼다. 개헌저지선이 무너질 수도 있다"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