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4.8℃
  • 서울 29.1℃
  • 흐림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2.9℃
  • 연무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0.7℃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4℃
  • 흐림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박지원·이인영 임명장 수여…"멈춘 남북관계 움직일 소명 두 분에게 있어"

"국정원,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청와대 안보실 원팀으로 역할 분담해야"
박지원 "남북관계의 물꼬 트겠다"
이인영 "평화의 숨결 실감하도록 전력"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신임 박지원 국정원장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 하면서 "막혀있고 멈춰있는 남북관계를 움직여 나갈 소명이 두 분에게 있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했다.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 문 대통령은 박지원 원장에게 "사상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며 가장 오랜 경험과 풍부한 경륜을 갖춘 분"이라고 했고, 이인영 장관에게는 "추진력이 대단한 분"이라고 했다.

 

이어 "두 분은 역사적 소명을 잘 감당해낼 것"이라며 "남북관계는 어느 한 부처만 잘해서 풀 수 없다. 국정원,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와 청와대 안보실이 원팀으로 지혜를 모아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지원 국정원장은 "저를 임명해 준 대통령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고 과거 국정원의 흑역사를 청산하는 개혁으로 보답겠다"라며 "대통령 의지대로 어떠한 경우에도 정치 개입의 흑역사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장관은 "한반도 평화의 문이 닫히기 전 평화의 문을 열어야겠다는 사명감을 느낀다"라며 "한 걸음씩 전진해 대통령 재임 중 평화의 숨결만큼은 반드시 실감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