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맑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4.6℃
  • 맑음서울 4.6℃
  • 구름조금대전 7.6℃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1℃
  • 구름조금광주 5.2℃
  • 흐림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5.0℃
  • 흐림제주 11.2℃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조금금산 6.1℃
  • 구름조금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M파워피플] 김영배 민주당 의원 "행정수도 이전, 김종인 대표의 지도자다운 결단 부탁드린다"

"정치적 결단이 매우 중요한 시기…정기국회에서 여야 간 정치적, 정책적 결단 보여주길"

URL복사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지도자다운 결단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배종호의 M파워피플 초대석'에 출연해 "(김 대표는)독일의 사회법 모델을 누구보다 아시는 분이다. 여야합의 뿐만 아니라 사회적 통합과 합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하셨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제야말로 국민적 통합을 이룰 수 있는 국가적으로 문제가 되는 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이 아닌가 싶다"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김 의원은 "늘 부드럽고 다른 사람의 말을 경청하는 모습이 좋았다"라며 "당내 어려움이 있겠지만 지도자는 중요할 때 그 힘이 발휘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라도 어렵고 국가 대전환이 필요한 시기인 것은 교섭단체 연설에서 말해주셨다"라며 "이제 21대 국회 첫 정기 국회에서 큰 정치적 결단을 위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여야 정치적 합의의 리더가 돼달라"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달 구성한 '행정수도완성추진단'에 참여하고 있는 김 의원은 이날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여야가 합의한 특별법 형태의 추진이 가장 바람직하다"라며 "정기국회 내 여야 간 정치적, 정책적 합의를 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치적 결단이 매우 중요한 시기다"라며 "여야 지도자들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국민들이 바라는 일하는 국회답게 제대로 된 정치적, 정책적 결단을 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길 희망한다"라고 했다.

 

민주당 사회적경제위원회 입법추진단장도 맡은 김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사회적 경제기본법' 입법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사회적 경제는 윈윈 경제"라며 "금융위기 속에서 덩치 큰 기업만 살고 골목 경제는 몰락하는 상황이다. 사회적 경제는 동네도 살고, 일하는 사람과 자본이 있는 함께 사는 경제다. 앞으로 국민들과 함께 지역 경제를 살리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회적 경제기본법은 소규모 창업을 정부나 지방이 함께 육성 지원하고, 공공기관과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이 공존할 수 있는 지원 체계를 담은 법"이라며 "이번 국회에선 꼭 입법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이외에도 이날 인터뷰에서 김 의원은 교착상태에 빠진 국회 상황에 대한 진단과 노무현, 문재인 청와대 비서관으로서 일하며 바라본 두 대통령에 대한 소회 등을 풀어놨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4일 M이코노미TV(https://tv.naver.com/mex01)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사회

더보기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