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2.7℃
  • 흐림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1.4℃
  • 맑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폭우 피해 예고된 날 술자리?…김종민 "현장에 있었다면 나올 수 없는 기사" 반박

6일 전남 지방 비 피해 우려 속 김 의원 광주에서 술자리 참석 보도
김 의원 "비 피해 있기 전날, 단순 식사 자리"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종민 의원이 지난 6일 호남 지역 폭우 피해가 예고된 날 광주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현장에 있었다면 나올 수 없는 기사"라고 반박했다.

 

9일 한경닷컴은 김 의원이 8·29 전당대회 일정으로 당시 광주를 방문한 김 의원이 광주 지역에서 활동 친여 성향의 시민단체 소속 인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식당에서 맥주잔을 들고 있는 사진을 함께 실었다.

 

한경닷컴은 6일 당시 전남 지방에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며 김 의원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일인 6일은 비 피해가 있기 전날"이라며 "식당 자체가 청국장 전문식당, 단순 식사 자리였다. 사진은 인사말에 앞서 건배 잔을 든 것이다.  현장에 있었다면 나올 수 없는 기사"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오히려 7일 중앙당 차원에서 행사를 연기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고, 실제 지도부는 8일 오전 광주전남 합동연설회를 취소했다"라며 "이후 바로 지역구인 금산, 논산 수해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 현장을 살폈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폭우가 내리기 전날 있던 단순한 식사 자리를 마치 호우 피해가 있는데도 술자리를 벌인 것처럼 보도하다니 사실도 아니고 공정하지도 않다"라며 "사실 보도, 공정 보도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호남 지역 폭우로 피해가 불어나자 8일과 9일 주말에 예정됐던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정기대의원대회와 전북 합동연설회·정기대의원대회'를 연기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