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0.6℃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21.2℃
  • 구름조금부산 18.7℃
  • 맑음고창 19.1℃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 거주 구직자 70.4%, ‘지방 취업도 괜찮다’

URL복사

 

서울 거주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지방으로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취업 의사가 있는 경우는 ‘서울이나 수도권에 비해 주거비용이 낮고 경제적으로 여유로울 것 같다’는 이유를 가장 많이 꼽았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지역별 거주 구직자 1,668명을 대상으로 지방 취업 의사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 4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구직자 78.1%가 ‘지방에 위치한 기업으로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현재 거주 지역별로 보면, 지방 거주 구직자들의 경우 88.5%가 ‘지방에 있는 기업에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밝혀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경기 및 수도권 거주 구직자, 73.6% △서울 거주 구직자도 70.4%가 ‘지방에 있는 기업에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구직자들이 81.1%로 여성구직자 75.7%에 비해 지방 취업 의사가 더 많았으며, 연령대별로는 △20대(82.9%) △30대(76.4%) △40대(70.3%) △50대 이상(68.1%) 순으로 조사됐다.

 

‘지방에 위치한 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서울 및 수도권에 비해 주거비용이 낮고 경제적인 여유가 있기 때문이 응답률 44.7%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특별히 근무지역과 기업규모를 따지지 않고 취업준비를 하고 있다(30.7%) △출신 지역이어서 오히려 더 편하고 좋다(29.0%) △치열한 서울 직장생활에서 벗어나 좀 더 여유 있는 직장생활을 하고 싶다(26.1%) △지방기업에서는 비교적 역량 있는 업무를 맡아 성장 기회가 더 많다(21.0%) 등의 응답이 있었다.

 

특히 현재 거주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서울 거주 구직자들의 경우는 △서울에 비해 주거비용이 낮고 경제적인 여유가 있어서 지방 취업을 할 의향이 있다고 밝히 응답자가 53.4%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치열한 서울 직장생활을 벗어나고 싶기 때문도 응답률 35.9%로 높아 차이가 있었다.

 

반면, 지방 거주 구직자들의 경우는 △출신지역이기 때문에 지방 취업이 더 편하고 좋다는 응답이 53.1%로 1위를 차지했다. 수도권 지역 구직자들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낮은 주거비용(39.2%) 외에도 △특별히 근무지역을 따지지 않고 취업준비를 하고 있다는 응답이 34.1%로 타 지역에 비해 가장 높았다.

 

반면, 지방 기업에 취업하고 싶은 의사가 없는 구직자들의 경우는 △’외지 생활을 해야 하고 생활 여건이 여러 가지로 불편해서 꺼려진다’가 응답률 61.7%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서울.수도권 기업에 비해 복지수준이나 근무환경이 열악하기 때문(25.8%)  △자녀 교육 문제 등 가족과 떨어져서 지내야 하기 때문(25.2%)  △서울.수도권 기업에 비해 연봉이 낮기 때문(13.3%) 등의 이유가 있었다.

 

특히 서울 거주 구직자들의 경우는 △외지생활로 오는 불편함 때문에 지방 취업을 기피하는 경우가 응답률 77.6%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지방 거주 구직자들의 경우는 △지방기업의 성장 한계(41.0%)나 △서울.수도권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근무환경(31.1%) 때문에 지방취업을 기피하는 경우가 1,2위를 차지해 차이가 있었다.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지방 기업의 인력 수급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조치에 대해 물은 결과(*복수응답), △지방 기업의 대폭적인 근무환경 및 복지수준 개선이 응답 60.4%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다음으로 △서울.수도권 기업과 동등한 연봉수준(40.6%)  △생활.문화시설 등 환경 인프라 개선(30.9%)  △대기업 및 협력 중소기업들의 각 지방 이전(17.9%) △유망기업 홍보 및 지방 기업의 장점 부각 등을 통한 구직자 인식개선 유도(17.4%)  △인턴제 등 산학협력 시스템 강화(7.3%)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