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많음제주 21.7℃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치


靑,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남북 공동조사 공식 요청

"북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긍정적으로 평가"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 요청"

URL복사

 

청와대가 27일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남북 공동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겸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가 있는 점에 대해선 남북 공동 조사를 요청하기 했다.

 

서 처장은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라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 처장은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했다.

 

또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