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7 (토)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11.1℃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4.6℃
  • 구름조금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2.0℃
  • 구름조금제주 17.0℃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10.0℃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2.4℃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피살 공무원 아들 공개편지에 "아버지 잃은 마음 이해…나도 마음 아프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밝혀…직접 문 대통령이 답장할 계획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어업지도원 공무원 아들의 공개편지에 대해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오늘 회의에서 보고를 받으시고 하신 말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해경이 여러 상황을 조사 중에 있다. 해경의 조사 및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라며 "어머니, 동생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기 바라며, 위로를 보낸다"라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 이번 메시지 외에도 직접 답장도 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어업지도원 공무원의 아들 이모군이 문 대통령에게 쓴 편지가 공개됐다. 

 

이모군은 편지에서 "지금 저희가 겪고 있는 이 고통의 주인공이 대통령님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하실 수 있겠느냐"며 "아빠는 왜 거기까지 갔으며 국가는 그 시간에 아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왜 아빠를 구하지 못하셨는지 묻고 싶다"라고 썼다.

 

이어 "이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저와 제 동생을 몰락시키는 현 상황을 바로 잡아달라"라고 호소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이재명, '허위사실공표죄' 파기환송심서 무죄…대권 족쇄 완전히 풀렸다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TV 선거토론회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수원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심담)는 이날 오전 11시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해당 사건의 항소심은 이 지사에 대해 "피고인이 강제입원 절차를 진행하며 진행 상황을 수시로 보고 받았으면서도 TV 선거토론회에서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발언한 점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처리되며 피선거권이 5년 동안 제한된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 7월 상고심에서 "이 지사가 상대 후보의 공격적 질문에 대해 소극적으로 회피하거나 방어하는 취지의 답변 또는 일부 부정확하거나 다의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는 표현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반대 사실을 공표했거나 전체 진술을 허위라고 평가할 수 없다"라며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고법에 돌려보냈다. 판결 직후 이 지사는 법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 최후 보루인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에 경의를 표한다"라며 "언제나 그랬듯이 사필귀정을 믿고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