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2.2℃
  • 흐림제주 9.8℃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BTS 병역특례 논의 관련해 "정치권 논의 국민 보기 편치 않을 것…서로 말 아꼈으면"

여당 일부 의원들 BTS 멤버 병역특례 주장 목소리

URL복사

 

일부 여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논의되는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병역특례 문제와 관련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BTS 본인들도 원하는 일이 아니니 이제는 서로 말을 아끼셨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BTS는 대한민국의 세계적 자랑이다. 다만 BTS의 병역 문제를 정치권에서 계속 논의하는 것은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편치 못하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같은 당 김두관 의원은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과 가진 인터뷰에서 BTS 멤버들의 병역 특례와 관련해 "국민적 동의나 합의가 있다면 충분히 일리가 있다"라며 "금메달을 따 국가 브랜드 가치에 기여하는 것보다 훨씬 더 BTS가 세계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금 병역법 제도를 없애지 못할 바에야 공정하게 운영하는 게 답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노웅래 최고위원 역시 BTS의 경제적 기여 등을 고려해 '대중문화예술인 병역특례'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또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설치법과 관련해선 "야당은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곧 추천할 것처럼 하더니 요즘은 감감무소식이다"라며 "민주당은 이제까지 야당이 추천 절차에 응하기를 기다려왔다. 그러나 이제 그 기다림도 한계에 이르고 있다"라며 국민의힘을 압박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헬스트레이너 적발해 검찰 송치
전문의약품인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을 불법으로 유통하고 판매한 헬스트레이너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헬스트레이너, 일반인 등에게 불법으로 유통‧판매한 혐의로 헬스트레이너 A씨(26세)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단백질의 흡수를 촉진시키는 합성 스테로이드로, 잘못 투여하면 면역체계 파괴, 성기능 장애, 심장병, 간암 유발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의사 처방 없이 사용이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해 약 4억 6,000만 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 식약처는 A씨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시가 4,000만 원 상당, 40여 종의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전량 압수했다. A씨는 식약처와 경찰 등 수사당국에 적발을 피하고자 텔레그램, 카카오톡 아이디를 수시로 변경하면서, 전문의약품의 바코드를 제거하여 판매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 등은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