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3.3℃
  • 흐림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6.1℃
  • 맑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6.2℃
  • 맑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1.8℃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2.6℃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사회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70% 못 돌려 받아...수협 최고

URL복사

 

지난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중 70%는 결국 돌려받지 못한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협을 통해 보이스피싱을 당한 경우 피해금을 돌려받지 못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아 1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18개 주요 시중은행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은 1조 289억원이었다. 이중 돌려받지 못한 금액은 7,176억원으로 전체의 70% 수준이다.

 

피해금액 규모별로 보면 신한은행이 2,075억원으로 가장 많고 이어 국민은행(1,960억원), 농협(1,861억원), 우리은행(1,582억원) 순이었다.

 

지역은행 중에는 부산은행이 126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대구은행(88억원), 경남은행(81억원), 광주은행(39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는 123억원으로 10번째로 피해금액이 많았다.

 

미환수 비율로 보면 수협이 81%로 가장 높고, SC제일은행 77%, 신한은행 76%, 우리은행 75.5%, 케이뱅크 75% 순이다.

 

수협과 농협은 지역상호금융업무를 같이 하고 있는데 고령자와 조합원들이 주로 이용하는 지역수협과 지역농협의 피해규모가 더 컸다.

 

수협의 경우 3년간 피해액이 122억원인데 수협은행이 36억원으로 30%를 차지하고, 지역수협이 86억원으로 70%를 차지했다. 농협은 피해액 1,861억원 중 농협은행이 625억원(34%), 지역농협이 1,236억원(66%)이다.

 

최의원은 “보이스피싱 범죄가 점차 지능화되고 피해금액도 커지고 있어 고령자 피해방지 대책과 환수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