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3.3℃
  • 흐림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6.1℃
  • 맑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6.2℃
  • 맑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1.8℃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2.6℃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사회


조국 전 장관, '허위사실 명예훼손'으로 문갑식·공병호 형사고소

"추후 두 사람에 대해 손해배상소송도 제기할 것"

URL복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허위 사실 유포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문갑식 전 조선일보 기자와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장을 수사기관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와 제 모친은 전직 조선일보 기자·논설위원으로 '디지털조선 TV'에서 운영하는 '문갑식의 진짜뉴스'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문갑식씨를 형사고소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문씨가 '조국 일가 XX은행 35억 떼먹고 아파트 3채-커피숍-빵집 분산투자', '사라진 돈이 조국펀드 자금', '웅동학원 교사채용 비리? 조국 모친 박정숙씨 계좌로도 들어갔다' 등의 허위사실을 단정적으로 주장해 자신과 모친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문씨가 언급한 부모님 거주 부산 아파트, 동생이 운영했던 커피숍 모두 'XX은행 35억'과 전혀 무관하며, 문제 사모펀드에 들어간 돈 역시 'XX은행 35억'과 전혀 무관하다"라며 "그리고 제 동생이 교사채용대가로 수수한 금품은 모친 계좌로 들어간 적이 없다. 모친은 금품수수 사실 자체를 몰랐다"라고 했다.

 

또 조 전 장관은 공 소장에 대해선 "공씨는 '조국, 취임부터 가족펀드로 돈벌이', '가족 펀드가 웰스씨엔티에 투자해서 웰스씨엔티가 관급물량이 증가했기 때문에 당연히 조국 씨가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본인은 부인하겠지만 자기 사업을 해왔다' 등의 허위사실을 주장해 저의 명예를 중대하게 훼손했다"라며 "'무'에서 '유'를 만들어내기 위해 집요하게 노력했던 검찰도 제가 문제 사모펀드에 관여하거나 이를 활용했다고는 주장하지 못했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두 사람 모두 저나 제 가족에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았음은 물론이다"라며 "추후 두 사람에 대해서 손해배상소송도 제기할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