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9℃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8.2℃
  • 구름조금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5.0℃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절반 출퇴근 대중교통 스트레스로 퇴사까지 고민…'밀어내기'가 1순위

취업포털 인크루트 설문 결과…큰소리로 전화통화, '턱스크', 좌석 새치기 등도 꼽아

URL복사

 

직장인 절반가량은 출퇴근 대중교통 스트레스로 퇴사까지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다. 특히 과도한 밀어내기로 신체접촉을 발생시키거나 시끄럽게 통화하는 사람을 최악의 출퇴근 스트레스 유발자로 꼽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10일 직장인 562명을 대상으로 출퇴근 스트레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 유발 유형 중 좁은 곳에 무조건 들이밀고 들어오는 '밀어내기' 가 17.2%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으로는 전화통화, 대화 목소리가 큰 '고막테러' 유형이 17.1%였고,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턱스크' 유형이 14.3%, 눈앞에서 좌석 새치기하는 '양심탈출' 유형이 13.9%였다.

 

이외 가방 또는 소지품으로 신체 타격 유형 13.5% , 술·음식 냄새가 지독한 유형 9.6%, 음식물 섭취하는 '테이크아웃' 유형 4.8%, 안방처럼 드러눕는 '만취형' 유형 4.2%, 무조건 붙잡고 말을 건네는 유형 3.4% 등의 순이었다.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기타 답변을 통해 '정류장 근처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는 사람', '승객이 내린 후 타지 않고 먼저 들어오는 사람', '몸부터 비집고 들어오는 통아저씨(아저씨 외 모든 대상 해당)' 등의 다양한 출퇴근 민폐 유형들이 추가로 확인됐다.

 

특히 응답자의 48.5%는 이러한 '출퇴근 스트레스로 퇴사까지 고려했다'고 답해 출퇴근길 스트레스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참여한 직장인들 가운데 출퇴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비율은 76.1%로, 이용 빈도는 주 5일 74.6%, 주 3~4일 12.6%, 주 1~2일 9.7% 순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23.9%는 출퇴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았다.

 

주요 이유로는 대중교통 이용 시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서 32.8%, 혼잡한 지하철, 버스를 피하고 싶어서 11.3%, 환승, 이동구간이 번거로움 8.1% 등 때문으로 파악됐다.

 

'출퇴근 소요 시간으로 인해 직장 근접지 이사까지 알아봤다'고 답한 비율은 59.3%에 달했고, '실제 이사했다'고 밝힌 경우도 10.4%로 확인됐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검사들 불법사찰 문건 당연시 태도에 당혹감 넘어 충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의 판사 사찰 관련 의혹에 대해 "검사들이 이번 조치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나누고 입장을 발표하는 가운데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고 당연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고 너무나 큰 인식의 간극에 당혹감을 넘어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27일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검찰총장 징계 청구 등과 관련한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국민들과 함께 해 온 검찰개혁 노력이 모두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심한 자괴감을 느꼈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전직 대통령 2명을 구속하고, 전직 대법원장을 구속하였다고 하여 국민이 검찰에 헌법 가치를 함부로 훼손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절대 권한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특정 수사 목적을 위해서는 검찰은 판사 사찰을 포함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무서운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제는 징계, 수사와는 별도로 법원을 포함한 사회적 논의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검찰조직은 과연 이런 일이 관행적으로 있어 왔는지, 비슷한 문건들이 작성되어 관리되며 공유되어 왔는지, 특정 시기 특정 목적을 위해 이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