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사회


부산 자성대 로타리클럽 “칙칙한 골목길 그림벽화로 화사하게” 봉사활동 펼쳐

URL복사

 

올해 초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연말이면 이어지던 봉사활동까지 주춤하는 분위기이다.

 

이러한 가운데 어둡고 칙칙한 동네 길을 밝고 따뜻한 분위기로 조성해서 주민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준 봉사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국제 로타리 3661지구 부산 자성대 로타리클럽(회장 김말자)는 지난 22일 덕천여중 주변에서 벽화봉사를 진행했다.

 

3지역 9개 로타리클럽이 후원한 이번 벽화봉사활동은 부산 자성대클럽에서 150만원, 3661지구에서 100만원, 3지구 회장단이 150만원을 후원했다. 또 그림벽화동아리에서는 400만원의 후원금과 회원들이 직접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한 주민은 “이 지역은 동네가 오래 돼 길이 칙칙해 밤에 아이들이 다닐 때 늘 위험했다”면서 “벽화를 칠하고 나니까 거리가 환해져서 기분까지 좋아지는 것 같다”고 좋아했다.

 

 

이날 봉사활동을 함께한 김말자 회장은 “한겨울 추운 날씨에 땀이 나도록 열심히 페인트를 칠하고 어두운 길을 정비하게 된 것이 너무 보람 있다”면서 “코로나로 우리사회가 힘들고 우울한 상황인데 회원들의 그림벽화 봉사활동이 지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니 아빠 장애인? 어쩌라고ㅋㅋ”...치과의사 폭행한 환자 아들 구속
임플란트 시술 후유증으로 장애 판정을 받은 자신의 아버지를 조롱했다는 이유로 치과의사 A씨를 폭행한 환자 아들 정모씨가 결국 구속됐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전날(21일) 30대 남성 정씨를 상해 혐의로 구속해 수사 중이다. 정씨는 치과의사 A씨가 인수하기 전 병원에서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환자의 아들이다. 정씨는 직접 시술을 했던 전 원장에 이어 진료를 맡은 A씨에게도 아버지 장애 판정에 대한 책임이 있다며 약 3년간 책임을 물었고 A씨는 억울하면 소송을 하라는 답변으로 일관해왔다. 이에 정씨는 자신의 아버지가 A씨에게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는데도 진통제만 처방해 결국 장애 판정에 이르렀다며 A씨를 상대로 고소했지만, 검찰은 정씨의 주장이 받아들이지 않고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 이후 정씨는 A씨에게 “우리 아버지는 여전히 장애 때문에 고생하시는데 너는 잘 먹고 잘살고 있냐. 항상 몸조심하고 올해는 환자들 장애 안 생기게 치료 잘해라”라고 문자를 보냈고, A씨는 “장애 극복 잘해라 파이팅. 장애는 이겨내라고 있는 법이야. 왜 장애 때문에 고생을 하지? 이겨내면 되는데 이상하네”라고 답변했다. A씨는 이어 “고소를 해. 장애 왔으면” “니 아빠 장애인이야? 와 억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