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부터 한파와 함께 많은 눈 내린다

중부내륙 영하 15℃ 안팎까지 떨어져…30일 전국 낮 최고기온 영하권
충남 서해안, 전라도 5~20cm 등 대설특보 가능성도

URL복사

 

연말연시 전국에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9일 밤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전국에 한파가 몰아치며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한파와 함께 해상에서 만들어지는 눈 구름대의 영향을 받는 전라도·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29일 밤부터 대륙고기압에 의해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낮아지기 시작하고, 12월 30일부터 1월 1일은 5km 상공에 영하 30℃ 안팎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에 머물면서 추위의 강도가 강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기온은 30일과 1월 1일의 아침 최저기온은 중부내륙이 영하 15℃ 안팎, 남부내륙이 영하 7℃ 안팎을 보이겠고,  30일은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 기간 바람도 강하기 때문에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5~10℃가량 더 낮을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눈도 많이 온다. 서해상과 동해상에 발달한 눈구름대가 유입되며 충남과 전라도, 제주도, 울릉도·독도에 눈이 내릴 것 보인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가 5~20cm, 제주도는 3~8cm, 충남내륙과 서해5도는 1~5cm가 되겠다.

 

특히 찬 공기가 유입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눈 구름대가 지속적으로 발달하기 때문에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 제주도, 울릉도·독도는 대설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음 주에 찬 공기가 유입되는 강도가 다시 강해지면서 해상에 눈 구름대가 발달하겠다"라며 "이 눈 구름대가 유입되는 전라도, 제주도, 울릉도·독도를 중심으로 1월 5일부터 다시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으므로 지속적으로 기상정보에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 오산시, 2021년 청년맞춤형 도시로 거듭난다
경기도 오산시가 2021년 새해 '젊은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청년정책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에도 오산시는 청년의 참여, 일자리, 공간, 교육, 복지, 주거 등 청년 삶 전반에 대한 40여 개 사업을 중심으로 청년정책 기반 조성에 나선 바 있다. 오산시는 우선 일자리를 구하는 청년이 적재적소에 자리를 잡을 수 있는 청년 정책정보 제공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오산시는 중앙-광역-지방에서 시행되는 청년정책을 오산시 청년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구축과 더불어 뉴스레터 방식으로 구독수신자에게 공공일자리를 포함한 취업연계, 교육, 복지, 주거, 커뮤니티 등의 정책정보 전달 연계망 구축으로 정보 접근의 격차를 해소할 예정이다. 또 오산시 관내 8개 고등학교와 협의하여 졸업단계의 청소년에게 뉴스레터 구독 수신동의를 받아 사회진입 단계 청년들에게 향후 5년간 청년정책 정보를 제공하여 적기에 청년정책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뉴스레터 로그 통계를 활용해 이행 추적이 가능하도록 협의 중이다. 아울러 오산시 청년협의체를 모집해 오산시 전반에 관한 기획, 취재, 홍보, 마케팅, 정책개발 등의 분과 활동을 통해 청년과의 쌍방향 소통을